본문내용 바로가기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1,978 등록일 2020.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 수프라


[데일리카 김경수 기자]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내놓는 신차다. 불매운동의 기운이 사그라들지 않은 현재 토요타코리아는 어떤 방식으로 이 난관을 헤쳐나가려는 것인지 전략 3가지를 짚어본다.

■ 30대 한정판매의 희소가치

토요타코리아가 가장 먼저 내세운 수프라 판매전략을 보면 ‘30대 한정판매’라는 점이다. 스포츠카라는 판매량이 높지 않은 카테고리 그리고 불매운동의 여파가 남아있는 현 시점에서 30대를 판매목표로 세움으로서 희소가치와 함께 ‘완판’의 마케팅 언어를 획득해 내겠다는 심산으로 읽혀진다.

토요타 GR 수프라


아울러 눈여겨 볼 것은 토요타코리아가 내세운 수프라 30대 한정판매는 ‘스페셜 에디션’에 한정된 것일 뿐이다. 실제 매장을 방문해 보면 사전계약은 이미 마친 상태로 차기 계약자들에겐 스페셜 에디션 이후 모델에 대한 추가 주문을 당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토요타코리아 관계자들은 기지회견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선택받는다’라는 다소 소극적이며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는 불매운동 등 국민적 감정을 자극시키지 않기 위함일 뿐 아니라 한국내 판매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 모터스포츠 부문 공략

토요타 GR 수프라


수프라가 올해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000클래스 바디로 채택됐다는 것도 주목을 끈다. 내용을 살펴보면 양사는 협약에 따라 슈퍼 6000 클래스는 올 시즌부터 새로운 바디를 사용한다. 4년 만에 슈퍼 6000 클래스의 외형이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게 됐다. 슈퍼 6000 클래스의 레이스 머신에는 양산차량의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강화 플라스틱 등 가벼운 소재로 제작한 카울(Cowl)을 입힌다.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 수프라의 브랜드 파워는 막강하다. 이미 GR 수프라의 ‘GR’은 토요타 자동차의 모터스포츠 팀 ‘토요타 가주레이싱(GAZOO Racing)’을 뜻한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불매운동의 여파가 덜한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의 접근을 시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

수년 전 토요타 86을 내놓았을 무렵에는 전혀 접근하지 않았던 모터스포츠 부문에 수프라를 적극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은 이런 불매운동의 빈틈을 노리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

토요타 GR 수프라


■ BMW Z4 대비 가격 경쟁력

17년만에 부활한 토요타 수프라는 엔진과 섀시 등 BMW와 상당히 많은 부품을 공유하고 있다. 형제차로 볼 수 있는 증거다. BMW와 토요타는 공동개발을 통해 지난해 Z4(G29)와 수프라를 내놓았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수프라 치프 엔지니어 타다 테츠야 역시 “2012년 5월부터 BMW와 협업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만큼 두 차의 기본 제원을 그야말로 ‘대동소이’하다.

다만 BMW Z4에 수프라가 가진 옵션사항을 모두 적용하면 가격차이는 2천만원 이상 벌어진다. 더구나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로 평가받는 BMW와의 판매경쟁에서 밀릴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면 가격적인 혜택을 강조할 터. 수프라로선 궁여지책을 선택한 셈이다.

토요타 GR 수프라


한편, 토요타 수프라는 최대토크 51kg•m(1,600~4,500rpm), 최고출력 340마력(5,000~6,500rpm)의 3.0리터 직렬 6기통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ZF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4.3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정도로 짜릿하다. 듀얼 머플러 배기시스템은 스포츠 모드에서 더욱 강력한 소리를 제공하며, 액티브 사운드 컨트롤(Active Sound Control)도 어우러져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현대차 그랜저, 7만대 계약 ‘돌풍’..수입차 ‘저격수’
스바루, ‘10년안에 내연기관 없앤다!’..전기차 ‘올인’
테슬라, 급발진 결함 반박..탄원서에서는 ‘완전거짓’ 주장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 이미지·제원 유출..특징은?
GMC 시에라, 탄소섬유로 제작된 적재함 공개..그 위력은?
NASA의 기술이 녹아든 연료전지 콘셉트카..4월 뉴욕오토쇼서 공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20년 2월 블랙박스 인기순위 가이드 - 블랙박스 핵심 키워드는?
나만 조심해 봐야 소용없다는 도로 위의 철칙이 있다. 언제 어디서 맞닥뜨릴지 모르는 과격 운전자나 무단횡단자, 블랙아이스나 야생동물에 이르기까지 안전 운전을 위
조회수 17 10:29
다나와
볼보, S90/V90/V90CC 부분 변경 모델 공개
볼보가 플래그십 세단 S90을 비롯해 V90과 V90크로스컨트리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용한 것이 포
조회수 180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독일 마인츠, 환경오염 주범 디젤차 통행 금지키로..‘주목’
독일 남서부 라인란트팔츠 주의 첫 도시인 마인츠 일부 도심내에서 디젤차의 통행이 오는 7월부터 금지된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독일 마인츠 주정부는 도…
조회수 148 2020-02-24
데일리카
GM, 긴급 제동 시스템, 차량간 추돌사고 46% 감소
GM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ADAS)가 사고를 얼마나 방지하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중 긴급 제동 브레이크의 경우 추돌 사고를 46% 줄이
조회수 270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맞짱열전 #+1 캠리 vs 알티마, 누가 뭐래도 중형 세단의 정석
오토헤럴드 맞짱열전의 대미는 일본 브랜드를 대표하는 토요타와 알티마의 중형 세단 '캠리와 알티마'로 끝맺음을 하려 한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
조회수 244 2020-02-24
오토헤럴드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으로 폭락한 한국차 생산량...이대로 괜찮을까?
한국 자동차 산업의 생산 실적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심각한 위기 상황에 봉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불거진다. 하지만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
조회수 181 2020-02-24
데일리카
[단독] 르노삼성, 크로스오버 XM3 하루만에 1500대 계약..‘순항’
르노삼성이 선보인 크로스오버 XM3가 사전계약을 실시한지 하루만에 1500대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쿠페 스타일로 세련…
조회수 946 2020-02-24
데일리카
코로나19로 생산 차질 너무 길다...주름살 깊어진 자동차업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자동차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계속 커지고 있다. 21일 하루동안에만 무려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국내에서 나오자 근…
조회수 223 2020-02-24
데일리카
BMW 신형 M3 2020년 공개. M3 최초로 4WD 적용될까?
BMW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BMW M의 2019년 글로벌 판매 대수가 13만 5829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2.2%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판매
조회수 346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2020제네바쇼-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AMG
메르세데스 벤츠가 올 해로 90회째를 맞는 2020제네바오토쇼에 E클래스 부분 변경 모델을 비롯해 3개의 AMG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소형 하이브리드 모
조회수 160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