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타다 1만 대, 국토부 사업 근거 삭제 강경책에 한발 물러서

오토헤럴드 조회 수469 등록일 2019.10.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타다(TADA)가 1400대 수준인 베이직 서비스 차량을 내년까지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밝히면서 택시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타다의 운영사인 브이씨앤씨(VCNC)는 지난 7일 기자 간담회에서 "수도권 전역에서 타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고 이를 위해 운행 차량을 내년 말까지 1만대로 늘리고 드라이버를 5만 명으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타다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여객 사업 플랫폼을 제도권으로 흡수해 기존 사업자(택시 등)와 마찰을 피하고 적정한 수준의 공급과 수요를 맞추기 위해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 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해 여객 사업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던 국토부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토부는 자신들도 참여해 신규 플랫폼의 제도화 방안을 논의 중인 상황에서 1만 대 확장 운운하는 것은 그간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택시 종사자와의 사회적 갈등을 재현하고 부추기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국토부는 타다가 일방적으로 운행 차량을 늘리면 현행 여객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타다의 서비스 근거가 되는 예외적인 허용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겠다는 대책도 내놨다.

시행령을 개정해서라도 타다의 현행 사업을 막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타다의 1만 대 확장 계획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방식대로 택시가 줄어드는 만큼 보충하는 방식의 총량제로는 사업 규모를 키우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보인다. 매년 발생하는 감차 규모가 900대 수준에 불과한 상황에서 이를 법제화할 경우 운행 차량을 1만대로 늘리려면 10년가량의 세월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날 박재욱 대표의 발표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사업 권역을 높이기 위해서는 규모를 늘리는 속도가 필요한 만큼 현재 논의되고 있는 총량제를 사실상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1만 대나 되는 타다 운행 차량의 수익성이 보장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타다가 제시한 목표 1만 대는 경기도 전체에서 운행되고 있는 법인 택시와 맞먹는 숫자고 현재 타다가 주로 운행되고 있는 서울시에 등록된 택시 7만 대의 14%에 달한다.

국토부와 함께 논의하고 있는 총량제 대신 타다가 일방적으로 증차를 하면 택시 업종과 함께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게 된다는 얘기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결국 돈으로 타다 차량을 늘리고 택시 수익성을 약화시켜 헐값에 우리 면허를 인수해 장악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토부의 강한 불만과 택시 업계의 반발이 나오자 타다는 한발 물러서는 분위기다.

VCNC 박재욱 대표는 8일 입장 자료를 내고 "다가 목표로 밝힌 1만 대 확대 계획에는 택시와 협력해 진행하는 '타다 프리미엄', 장애인과 고령자의 이동 약자를 지원하는 '타다 어시스트', 지역별 상황에 맞는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다"라며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택시 업계 관계자는 "정부를 중심으로 관련 업계가 합의해 제도화 방안을 논의하고 플랫폼 운송사업의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논란과 갈등을 부추긴 타다의 일방적인 발표가 극렬한 시위와 분신 등으로 이어졌던 지난해 봄의 사회적 갈등을 다시 초래하는 것은 아닌지 숙고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타타가 재규어랜드로버 매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에선 여지를 남겨뒀다.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Nat…
조회수 532 2019-10-18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구매시 500만원 할인 혜택..재도약 이끄나(?)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가 이달 안에 SM6를 구매하는 경우 500만원을 할인하고,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르노삼성 세일즈 페스타(Sales F
조회수 628 2019-10-18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395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345 2019-10-18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387 2019-10-18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1,865 2019-10-18
데일리카
퇴출 위기 디젤차, 수입차 여전히 디젤차 잔존가치 높아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조회수 235 2019-10-18
오토헤럴드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3,129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189 2019-10-18
오토헤럴드
오프로더로 변신한 벨로스터 그래플러, 美 SEMA쇼 전시 예정
대형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현대차 벨로스터가 등장했다. 현대차가 내달 열리는 미국 SEMA쇼 전시를 목적으로 개발한
조회수 276 2019-10-1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