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타다 1만 대, 국토부 사업 근거 삭제 강경책에 한발 물러서

오토헤럴드 조회 수772 등록일 2019.10.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타다(TADA)가 1400대 수준인 베이직 서비스 차량을 내년까지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밝히면서 택시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타다의 운영사인 브이씨앤씨(VCNC)는 지난 7일 기자 간담회에서 "수도권 전역에서 타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고 이를 위해 운행 차량을 내년 말까지 1만대로 늘리고 드라이버를 5만 명으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타다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여객 사업 플랫폼을 제도권으로 흡수해 기존 사업자(택시 등)와 마찰을 피하고 적정한 수준의 공급과 수요를 맞추기 위해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 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해 여객 사업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던 국토부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토부는 자신들도 참여해 신규 플랫폼의 제도화 방안을 논의 중인 상황에서 1만 대 확장 운운하는 것은 그간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택시 종사자와의 사회적 갈등을 재현하고 부추기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국토부는 타다가 일방적으로 운행 차량을 늘리면 현행 여객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타다의 서비스 근거가 되는 예외적인 허용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겠다는 대책도 내놨다.

시행령을 개정해서라도 타다의 현행 사업을 막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타다의 1만 대 확장 계획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방식대로 택시가 줄어드는 만큼 보충하는 방식의 총량제로는 사업 규모를 키우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보인다. 매년 발생하는 감차 규모가 900대 수준에 불과한 상황에서 이를 법제화할 경우 운행 차량을 1만대로 늘리려면 10년가량의 세월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날 박재욱 대표의 발표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사업 권역을 높이기 위해서는 규모를 늘리는 속도가 필요한 만큼 현재 논의되고 있는 총량제를 사실상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1만 대나 되는 타다 운행 차량의 수익성이 보장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타다가 제시한 목표 1만 대는 경기도 전체에서 운행되고 있는 법인 택시와 맞먹는 숫자고 현재 타다가 주로 운행되고 있는 서울시에 등록된 택시 7만 대의 14%에 달한다.

국토부와 함께 논의하고 있는 총량제 대신 타다가 일방적으로 증차를 하면 택시 업종과 함께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게 된다는 얘기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결국 돈으로 타다 차량을 늘리고 택시 수익성을 약화시켜 헐값에 우리 면허를 인수해 장악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토부의 강한 불만과 택시 업계의 반발이 나오자 타다는 한발 물러서는 분위기다.

VCNC 박재욱 대표는 8일 입장 자료를 내고 "다가 목표로 밝힌 1만 대 확대 계획에는 택시와 협력해 진행하는 '타다 프리미엄', 장애인과 고령자의 이동 약자를 지원하는 '타다 어시스트', 지역별 상황에 맞는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다"라며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택시 업계 관계자는 "정부를 중심으로 관련 업계가 합의해 제도화 방안을 논의하고 플랫폼 운송사업의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논란과 갈등을 부추긴 타다의 일방적인 발표가 극렬한 시위와 분신 등으로 이어졌던 지난해 봄의 사회적 갈등을 다시 초래하는 것은 아닌지 숙고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BMW가 의도적으로 공개한 4시리즈 티저 이미지..노림수는?
BMW가 최근 4시리즈 쿠페 전면부 디자인 티저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어두 컴컴한 사진 한장에는 주간주행등 만 날렵하게 뜬 한 장이 전부다. 전 후 이미지가
조회수 294 2020-05-29
데일리카
강화되는 충돌 테스트, 유로앤캡이 제시하는 세부 조건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와 함께 공신력 있는 신차 충돌 테스트를 진행하는 유로앤캡(Euro NCAP)이 새로운 충돌 테스트 기준을 제시했다. 빠
조회수 105 2020-05-29
데일리카
영국, 자동차 생산량 사실상 ‘제로’..2차 세계대전 수준!
신종코로나19바이러스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공장 폐쇄 등으로 영국의 4월 자동차 생산이 99.7% 급감했다. 이 수치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로 기록된 최
조회수 126 2020-05-29
데일리카
폭스바겐, 포드와 제휴 구체적인 프로젝트 발표
폭스바겐과 포드가 2019년 초 발표한 제휴에 이어 추가 계약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차량 프로젝트의 다음 이정표는 가까운 미래에 두 회사의 서명을 통해 전동화
조회수 98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차종 리콜 실시... 스타터 발전기 교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관계당국의 리콜 승인을 획득함에 따라, 6월 1일부터 선제적 조치의 일환으로 아우디 A6 45 TFSI 차종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 이번
조회수 98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블랙이 주는 강렬함, 2020 재규어 XF 체커드 플래그 에디션
재규어는 새롭게 선보인 2020년형 재규어 XF는 기존보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강화해 상품성을 높였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를 경쟁 상대로 표방하고 그
조회수 310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2021 제네바오토쇼도 개최 불투명
2021제네바오토쇼도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2020년 5월 26일, 쇼 주최측은 이는 주최측의 재무 상황이 2020년 쇼의 취소에 의해 악화되었기 때문이라고 밝
조회수 105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운행을 금지시킨다면...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 색다른 자동차 TV 광고가 있었다. 잔잔한 음악이 흐르면서 “요즈음 어떤 차를 타고 다니냐는 친구의 물음에 그랜저라 답했어요”라던 …
조회수 490 2020-05-29
데일리카
닛산, 4개년 사업구조 개혁 계획 발표-선택과 집중
닛산자동차의 우치다 마코토 사장이 2020년 5월 28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개년에 걸친 사업구조개혁계획을 발표했다. 우치다
조회수 82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일본차 닛산·인피니티, 한국 시장 철수한다!..그 배경은?
일본차의 대중 브랜드 닛산(Nissan)과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Infiniti)가 한국시장에서 철수한다. 28일 닛산은 올해 말까지 한국시장에서 닛산과 인
조회수 356 2020-05-29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