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데일리카 조회 수1,720 등록일 2019.10.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Tesla Model Y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뒤바뀐다는 뜻이기도 하다. 자동차는 앞으로 기존 글로벌 자동차 제작사들의 전유물이 아닌 다양한 주도권 기회가 주어진다고 할 수 있다.

라이다 센서 등 고부가가치 부품 기업부터, 자동차용 시스템 반도체 회사는 물론 이를 움직이는 소프트웨어 회사에 이르기까지 다양성이 더욱 커질 것이다. 5G 같은 초고속 통신망도 필수적인 요소이고 인공지능도 자동차의 미래를 지배할 것이다. 모든 과학적 집합물이 모여 구현한 대상이 바로 자율주행차일 것이다.

물론 자율주행차는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전기차 같은 전기에너지가 풍부하고 공간이 많은 특성을 고려하여 전기차 기반이 가장 적절할 것이며, 이를 응용한 카 쉐어링이나 라이드 쉐어링 같은 공유 비즈니스 모델이 급증할 것이다. 기존 자동차 제작사들은 물론이고 모든 글로벌 기업들이 새로 생성되는 자동차 기반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이 자율주행차는 그 중심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른바 목적지까지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시켜주는 운전자 유무와 관련 없는 꿈의 자동차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자율주행차는 레벨0부터 레벨5까지 6단계를 정의하고 있다. 레벨0은 완전히 인간 중심의 운전이라 할 수 있고, 레벨1은 크루즈 컨트롤이나 차선이탈경보장치 같은 개념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보편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대중차라고 할 수 있다.

르노 조에 (르노삼성 자율주행차)


레벨2는 ADAS, 즉 첨단 운전자 안전장치를 뜻한다. 고급차에 적용하여 짧은 시간동안 손을 놓고 병을 딴다든지 간단한 일을 볼 수 있는 개념이다. 레벨3은 이를 업그레이드 시켜 한산한 고속도로 등에서 일정구간을 자동 운전할 수 있다. 최근 고급차를 중심으로 적용하기 시작한 첨단 자율주행기능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자율주행 기능은 어디까지나 운전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자동운전 시스템에 의지하지 말고 안전을 전제로 운전자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안전기능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역시 보험도 일반 보험에 해당이 되며, 지금의 제도와 큰 차이는 없다고 할 수 있다.

우리가 언급하는 진정한 자율주행차는 레벨4부터라고 할 수 있다. 레벨4는 비상의 경우에만 인간이 개입하고 나머지 일상적인 부분은 모두 자동차 자체가 자율주행하는 기능이다. 레벨5는 완전한 꿈의 지율주행 기능으로 탑승 유무에 관계없이 모든 것을 자동차 자체가 자율운전하는 것을 지칭한다.

레벨4는 향후 4~5년 내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레벨5는 쉽지 않은 영역인 만큼 꿈의 영역이라 할 수 있다. 레벨4부터는 사고 발생 시 인간의 책임이 아닌 자동차에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보험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당연히 수백 년간 인간 중심의 인격체 법규에서 법적 인격체라는 개념으로 자율주행차에의 책임 부과가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엠빌리 (서산주행시험장)


물론 간단한 얘기는 아니라 할 수 있다. 그 동안 수많은 규정과 법규를 하나하나 뜯어고쳐서 새로운 시대에 순응할 수 있는 규정을 모두 제정해야 한다는 뜻이다. 향후 자율주행차에 인공지능 등 우리가 윤리적으로,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안이 무수히 많이 발생할 수 있는 사례가 많다고 할 수 있으나 우선 조만간 등장할 수 있는, 아니 당장 발생하고 있는 현안이 있다는 것이다.

우선 운전은 나누어서 분업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내가 브레이크를 밟을 테니, 기계는 가속페달만 담당하라고 할 수 없고, 모든 운전과정을 내가 하던지, 아니면 모든 것을 자동차에 맡겨야 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앞서와 같이 레벨3 정도의 완전치 못한 상태에서 운전자가 운전을 자동차에 맡기는 문제가 현재 발생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미국 테슬라 전기차의 경우 탑재되어 있는 레벨3 정도의 오토 파일럿 가능을 완전히 의지하다가 운전자가 사망한 사고가 이미 여럿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해외 토픽감으로 고속으로 달리는 테슬라 자동차의 자율주행 기능에 의지하여 운전자가 자고 있는 모습의 사진이 알려지면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을 정도이다.

현재 자율주행차의 기술은 먼지가 많은 오프로드나 폭우나 폭설 등에 미약하여 오동작 등을 일으킬 수 있고 역시 심야나 심지어 포트 홀이나 햇빛에 의한 역광 등 다양한 자연현상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인간이 운전하는 차량 주변의 수천 만 가지 조건을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오동작 등으로 사망사고도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국내에서도 다양한 자율주행 기능을 가진 옵션이 탑재되기 시작했고 이를 활용하여 운전하는 운전자가 많아지기 시작했다. 역시 운전을 나누어서 할 수 없는 만큼 기계에 의지하는 운전자도 점차 많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 등 여러 국가에서 발생하고 있는 자율주행에 대한 운전으로 탑승자의 안전이 위협을 받기 시작하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국내에서도 머지않아서 이를 전적으로 활용하다가 교통사고 사망자까지 발생할 수 있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하겠다. 국내 제작사나 정부당국도 이러한 자율주행의 한계를 고려하여 운전자의 과한 자율주행 의존도를 지적하여 어디까지나 운전은 운전자의 안전운전에 있다는 점을 항상 주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홍보나 캠페인 등을 통하여 자율주행의 한계와 현실을 직시하고 안전운전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다. 물론 향후 자율주행 기능이 가깝게 적용될수록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자동차 해킹방지는 물론 사고 발생 이후 원인을 정확히 밝힐 수 있는 자동차용 블랙박스 의무 탑재 등 다양한 현안도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은 ‘내가 나를 못 믿는데 내가 너를 어떻게 믿느냐?’라는 인식으로 자동차를 운전하길 바란다. 믿을 것은 당장 자신만이라는 사실을 더욱 직시했으면 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위장막 벗은 마이바흐-GLS..벤테이가·컬리넌과 시장 경쟁
BMW, 전기차 iX5 2021년 출시 계획..주행거리는 580km
쌍용차, 사우디서 렉스턴 스포츠·렉스턴 스포츠 칸 조립 생산..‘주목’
알파로메오, 소형 SUV ‘토날레’ 이미지 유출..경쟁 차종은?
캐딜락, ATS 후속 CT4 판매 돌입..3시리즈·C클래스와 경쟁
BMW, 신형 M8 그란쿠페 공개..616마력 파워
새안, 마이크로 전기차 ‘위드유’ 인증 획득..주행거리는 81km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국산차 5개 제조업체, 20년 6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6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기본 할인 및 노후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현금 할인
조회수 8,688 2020-06-01
다나와자동차
아우디코리아, 아우디 뉴 A4 출시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준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4 (The new Audi A4)’와 디자인
조회수 5 15:17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코리아, 아우디 뉴 A5 출시
쿠페의 다이내믹함과 아반트의 실용성, 세단의 편안함을 모두 갖춘 ‘아우디 A5’의 2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아우디 A5’ 또한 스포트백, 쿠페, 카브리올
조회수 6 15:1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QM6 볼드 에디션’ 출시..딱 1600대 한정 판매!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는 가솔린 중형 SUV ‘QM6 GDe’ 모델을 기반으로 내외관에 강인하고 선명하며 섬세한 디테일을 더한 ‘QM6 볼드 에디션(
조회수 13 15:20
데일리카
현대차, ‘더 뉴 싼타페’ 내외장 디자인 공개
현대자동차가 3일(수)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내외장 디자인 공개에 이어 이달 중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디지
조회수 1,402 2020-06-0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쌍용차, 국군지휘차량으로 변신한 ‘렉스턴 스포츠’..특징은?
렉스턴 스포츠가 차세대 국군지휘차량으로 변신한다. 쌍용자동차는 대한민국 국군 지휘차량으로 선정된 렉스턴 스포츠에 작전지휘 능력을 업그레이드, 오는…
조회수 4 15:14
데일리카
[오토포토] 현대차 더 뉴 싼타페, 꼼꼼하게 살펴보는 추가 이미지
이달 중 국내 출시가 예정된 현대자동차의 중형 SUV 싼타페 4세대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 디자인이 추가로 공개됐다. 더 뉴 싼타페로 명명된 신차의 전면부는 현대
조회수 6 14:54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형 싼타페 세부 스펙, 3세대 플랫폼 · 친환경 파워트레인
현대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부분변경모델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3일 오전 국내에 공개한 가운데 이날 밤 신차의 보다 자세한
조회수 4 14:52
오토헤럴드
5월 수입차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9.1% 증가
지난 5월 한 달간 국내 수입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9.1% 증가한 2만3000여대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팔린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
조회수 56 2020-06-03
오토헤럴드
5월 국내 5사 판매실적, 내수 회복했지만 수출은 타격
국내 자동차 제조사 5개사의 5월 판매실적이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내수시장은 전년 동월 대비 회복세를 보였지만,
조회수 150 2020-06-02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현대차·기아차, 역사상 최대 ‘호황’..코로나19가 뭐니(?)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제가 극도로 침체되는 가운데, 제네시스와 현대차, 기아차 등 ‘형제 브랜드’가 나란히 역사상 최대의 호황을 맞고 있…
조회수 349 2020-06-02
데일리카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노후 디젤차 꼼짝마!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전국 17개 시·도, 한국환경공단 등과 함께 자동차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오는 3일부터 전국 680여 지점에서 운행차 배출가스를 집중
조회수 164 2020-06-02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EU,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압박
2019년 유럽의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14년 이후 가장 많은 121.8g/km를 기록했다. JATO다이나믹스에 따르면 23개 유럽 시장의 평균은 NED
조회수 3 15:17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CLS/E클래스 부분 변경 모델 유럽 출시
메르세데스 벤츠가 CLS와 E클래스 세단/에스테이트 부분 변경 모델을 유럽시장에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CLS는 새로운 외장 컬러를 채용하고 광범위한 기술 업데이
조회수 5 15:17
글로벌오토뉴스
벤틀리, 위대한 유산 6.75리터 V8 엔진, 61년 만에 생산 종료
영국 벤틀리의 플래그십 모델에 투입되던 6.75리터 V8 엔진이 61년 만에 생산을 종료한다. 최근 벤틀리는 플래그십 세단 뮬산 6.75 뮬리너 에디션을 끝으로
조회수 4 15:18
오토헤럴드
포르쉐 AG, 911 타르가 4S 헤리티지 디자인 에디션 공개
포르쉐AG(Dr. Ing. h.c. F. Porsche AG)가 911 타르가 헤리티지 디자인 요소에 최첨단 혁신 기술을 입힌 “911 타르가(Targa) 4S
조회수 160 2020-06-0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라브4, 서스펜션 균열로 북미에서 9000여대 리콜
북미에서 판매된 토요타의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브4' 일부 차량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2일 오토블로그 등 외
조회수 128 2020-06-02
오토헤럴드
렉서스, 4세대 완전변경 IS 티저 공개, 더욱 날렵한 디자인
렉서스의 D세그먼트 스포츠 세단 'IS'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오는 9일 정식 공개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BMW 3시리즈와
조회수 206 2020-06-0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블랙이 주는 강렬함, 2020 재규어 XF 체커드 플래그 에디션
재규어는 새롭게 선보인 2020년형 재규어 XF는 기존보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강화해 상품성을 높였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를 경쟁 상대로 표방하고 그
조회수 747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철옹성을 깨트리러 온 상용차..이베코 뉴 데일리
도로 위 수많은 자동차 가운데 익숙하지만 관련 종사자가 아니라면 관심을 두기 힘든 분야가 있다. 우리나라 경제를 촘촘히 엮는 일꾼이자 산업 전반에 걸쳐 없…
조회수 369 2020-05-28
데일리카
수퍼SUV의 시조.랜드로버 레인지로버 P525 시승기
랜드로버의 플래그십 모델 레인지로버 2020년형을 시승했다. 인테리어의 편의장비와 ADAS 기능을 업데이트한 것이 포인트다. 현행 모델은 2013년에 데뷔한 4
조회수 313 2020-05-27
글로벌오토뉴스
레드오션에 진입하는 자신감..게임체인저를 노리는 ‘XM3’
XM3는 경쟁자가 다양하다.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국산 소형 SUV부터 전혀 다른 세그먼트인 준중형 세단들까지 경쟁자로 지목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조회수 742 2020-05-27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車 산업 미래 경쟁의 변곡점, 내수의 힘 개소세 연장해야
코로나 19사태로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이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생산과 판매가 급감하고 있고 주요 공장 폐쇄와 대규모 해고가 이어지고 있다. 가디언지에
조회수 3 15:15
오토헤럴드
선진형 수출중고차 산업 완성, 선진형 플랫폼 구축이 최우선 과제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자동차 산업은 국가 경제의 기틀을 이룰 정도로 핵심 산업이라 할 수 있다. 자동차 제조를 기반으로
조회수 76 2020-06-01
글로벌오토뉴스
2세대 르노 캡쳐의 디자인 보기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새 모델로 르노(Renault) 캡쳐(Capture)를 내놓았다. 르노삼성 이라는 이름 대신 르노 브랜드 그대로 차를 내놓은 것이다. 그에 따
조회수 304 2020-06-01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닛산 철수의 교훈, 수입차에도 가족이 있다
한국 닛산이 한국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2004년 한국에 법인을 설립한 지 16년 만이다. 일본 브랜드의 철수는 2012년 스바루, 2013년 미쓰비시에 이어
조회수 178 2020-06-01
오토헤럴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기분 좋은 뉴스, 우리 리콜합니다
기업 보도자료는 매일 셀 수 없이 쏟아진다. 자동차 전문 미디어인데도 화장품, 공연, 제약, IT 등 수많은 기업이 보도자료를 보낸다. 제품 관련 마케팅, 이벤
조회수 242 2020-06-01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다이슨이 개발하려 했던 전기 SUV..그 이미지 살펴보니...
다이슨은 3일(현지시각) 지난해 10월 중단된 전기 SUV 프로젝트의 새로운 이미지를 공개했다. 지난 4월 다이슨은 처음으로 이 자동차의 공식 이미지로 측면 사
조회수 7 15:19
데일리카
4월 이어 5월에도 테슬라 판매 주춤, 애끓는 모델 3 계약자
4월에 이어 지난달에도 테슬라의 한국 시장 판매가 내림세를 기록했다. 올 1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테슬라코리아의 공급 불균형이 언제쯤 해소될 수 있을지
조회수 5 15:20
오토헤럴드
"도로 위 전복 트럭과 정면 충돌" 테슬라, 오토파일럿 안전성 도마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모델 3'가 고속도로 위 전복된 화물 트럭을 피하지 못하고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사고 당시 테슬라
조회수 159 2020-06-03
오토헤럴드
[그래픽 뉴스] 전동화차 시장 점유율-독일/유럽/글로벌
BMW가 2020년 1월부터 4월까지 전동화차의 누계 시장 점유율을 IHS마킷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그래픽화해 발표했다. 독일 시장에서는 폭스바겐이 17%로 가
조회수 147 2020-05-29
글로벌오토뉴스
XC40 EV, 400km 달리는 볼보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 공개
볼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XC40 RPE(Recharge Pure Electric)가 출시됐다. 전기차 XC40은 향후 5년 동안 볼보가 출시할 5대의
조회수 292 2020-05-29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토요타, 전후방 녹화 가능한 ‘디지털 이너 미러’ 공개..장·단점은?
토요타가 신형 해리어에 전후방 녹화가 가능한 디지털 이너 미러를 적용한다. 3일(현지시각) 토요타가 해리어 언론 시승회에서 공개한 디지털 이너 미러는 …
조회수 4 15:16
데일리카
렉서스 LC컨버터블의 엔진 사운드 튜닝
렉서스가 올 여름 출시 예정인 LC컨버터블에 엔진 회전수의 상승과 하강에 맞춰 엔진음을 변화하는 기술을 채용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LFA를 통해 선보였던 것으로
조회수 2 15:12
글로벌오토뉴스
BMW, 가변 압축비 특허 출원
BMW가 가변 압축비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보여 주는 특허를 출원했다고 발표했다. 2016년 발표된 닛산의 가변 압축비는 기계적인 링키지를 사용해 피스톤을
조회수 205 2020-05-25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림 센서 새 운전대 27일 공개될 E 클래스 탑재
메르세데스 벤츠의 새로운 운전대가 정식으로 공개됐다. 신형 E 클래스에 처음 적용될 새 운전대는 림 표면의 안쪽 두 곳에 센서를 적용, 운전 보조 장치의 안전한
조회수 209 2020-05-25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