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출시 전 리콜부터 시작, 포드 6세대 신형 익스플로러 '품질 논란'

오토헤럴드 조회 수1,373 등록일 2019.11.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포드의 간판급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익스플로러'의 6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지난 5일 국내 시장에 드디어 출시됐다. 북미 시장에 이어 두 번째,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한국 시장에 발을 디딘 신차는 9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모델인 만큼 플랫폼 변경과 다양한 첨단 사양이 탑재되며 업그레이드된 성능을 자랑한다. 다만 국내 출시에 앞서 다양한 원인을 이유로 국내외에서 리콜이 실시되어 안전 및 품질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드의 신형 익스플로러는 국내 출시 행사를 이틀 앞둔 지난 3일, 2열 바깥쪽 좌석 등받이가 안전기준에 부적합 부분이 발견되어 국토교통부로부터 자발적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리콜 대상은 2019년 5월 7일에서 같은 해 9월 15일 사이 제작된 미판매분 50대다.

신형 익스플로러의 품질 논란은 국내뿐 아니라 북미에서 총 3차례 걸친 리콜이 실시되며 이미 불거져 왔다. 가장 먼저 지난 8월경 미국과 캐나다 일부에서 판매된 신형 익스플로러와 링컨 내비게이터 1만4000여 대의 경우 수동 주차 해제 레버 덮개가 없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됐다. 또한 일부 모델들의 경우 제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팩토리 모드(factory mode)'가 해제되지 않고 출고되어 변속기 및 경고 메시지 표시가 전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당시 포드는 "연방 자동차 안전기준에 따라 수동 주차 레버 덮개의 경우 반듯이 설치되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고 이 경우 실수로 수동 주차 레버가 작동되어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상황에 차량이 움직일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해당 리콜은 미국에서 1만3896대의 익스플로러, 내비게이터에 캐나다의 경우는 239대가 포함됐다.

이어 8월 말에는 신형 익스플로러 6만7000여 대에서 시트 리클라이너 부품이 부적절하게 조립되어 승객을 제대로 지지하지 못하는 결함이 발견되며 또 한 번 리콜이 실시됐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은 해당 차량들이 연방 자동차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국내 도입 모델과 동일한 신형 익스플로러 4기통 2.3리터 터보차저 모델을 포함 6기통 3.3리터 모델에서 잘못된 배선으로 인해 화재 가능성이 발견되며 또다시 리콜이 실시됐다. 이들 리콜 대상의 경우는 일부 배선이 에어컨 풀리에 닿아 손상되거나 에어컨 구동 벨트의 고장을 야기할 수 있으며 앞선 케이스의 경우 배선의 피복이 벗겨져 합선 및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드는 해당 사항으로 사고 및 부상, 화재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으며 리콜 대상은 2019년 5월 28일부터 7월 18일 사이 시카고 조립공장 제작되고 미국에서 판매된 1만655대로 대부분의 차량이 딜러사에 있어 고객에게 배송되기 이전 수리가 완료될 것으로 덧붙였다. 한편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는 국내 출시에 앞서 실시된 약 한 달 반 기간의 사전계약을 통해 당초 알려진 1500여 대를 넘어 2000대에 달하는 계약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ㆍ서울시, 세계 최고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
현대차가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조회수 76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6]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쉐보레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내년 1분기
조회수 171 2019-11-21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현대 코나 하이브리드, 효율과 주행성의 조화
현대자동차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SUV, 코나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함께 현대차 최초로 카투홈을 적용했으며 고급 인포테인먼트 사양과 첨단 운전자 보조
조회수 98 2019-11-21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11]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BMW는 월드프리미어로 2시
조회수 79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2] 현대차 아이오닉의 새얼굴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친환경 아
조회수 96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3] 북미서 공개된 셀토스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기아차는 이 자리에서 하이클래스 소형 SU
조회수 138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0] BMW, 고성능 M의 변심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BMW는 이 자리에서 월드프
조회수 107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08] 현대차 SUV 라인업의 미래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 자리에서 현대자동
조회수 106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07] 쿠페의 우아함을 간직한 아우디 e-트론 스포츠백
쿠페의 우아함과 전기구동 차량의 진보적인 특징이 결합된 순수전기차 '아우디 e-트론 스포츠백'의 양산형 모델이 최초 공개됐다. 현지 시간으로 20
조회수 106 2019-11-21
오토헤럴드
[LA 특급 EP.06] 미국을 매료시킨 순수전기차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 자리에서 전통의
조회수 90 2019-11-21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