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01] 자동차 근대화의 시작점 '111년 현장 탐구'

오토헤럴드 조회 수568 등록일 2019.11.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03년 헨리 포드에 의해 설립된 포드 자동차는 1908년 9월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 체제에서 조립된 '모델T'를 내놓으며 당시로는 유례없는 누적판매 1500만대의 대기록 달성한다. 이때부터 시작된 미국 자동차 문화는 오늘날까지 111년의 역사를 자랑하며 자동차 근대화의 시작점을 알렸다. 자율주행과 순수전기차로 시장 트랜드가 빠르게 변화되는 시점에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바로미터로 인식되는 미국 자동차 현주소를 '2019 LA 오토쇼' 현장 취재와 함께 들여다본다.

중국에 이어 유럽과 함께 두 번째로 많은 신차 판매가 이뤄지는 미국 자동차 시장은 지난 서브 프라임 모기지 사태 직후인 2010년부터 판매 회복세를 이어오다 2017년 전년 대비 소폭 하락, 그리고 지난해 1730만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여전히 전통의 자동차 강국으로 입지를 다녔다. 다만, 2018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7900만대에 육박했고 중국이 점유율 1위, 유럽이 2위, 미국은 3위를 기록했다. 미국 시장 판매 하락세는 미중 무역분쟁 여파와 감세 효과 약화,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비용 및 재정 부양 효과 약세가 경제 성장 폭을 제한하고 특히 금리 인상이 신차 판매의 주요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 같은 현상은 올해도 계속되어 지난 9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차종별 데이터를 살펴보면 전 세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성장세가 미국에서도 고스란히 내비쳤다. 소형과 중형 세단은 눈에 띄게 감소한 반면 전통적으로 인기를 끄는 픽업 트럭 수요는 유지됐다. 또한 당연히 SUV 판매는 크게 증가했다. 소비자 수요가 소형, 중형 세단에서 도심 출퇴근과 레저에 모두 활용되는 SUV로 이동하는 추세를 나타낸 것. SUV 수요 강세는 해당 라인업이 다양한 FCA그룹, 스바루 등의 점유율 상승으로 이어졌다. 또 미국 시장 지배력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폭스바겐도 신형 티구안의 판매 호조세와 함께 점유율을 늘려나갔다.  

전차종을 통틀러 지난해 미국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한 모델은 포드의 F-시리즈로 총 91만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픽업 트럭을 제외한 승용 라인업 중에는 토요타 RAV4가 42만7000여대가 팔리고 이어 닛산 로그, 혼다 CR-V 순으로 나타났다. 쉐보레 이쿼녹스, 포드 이스케이프, 지프 체로키, 현대차 투싼 등도 판매량이 크게 상승했다. 전체 판매 볼륨은 줄었으나 미국 시장에서 세단 중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여전히 토요타 캠리다. 고급차 브랜드 중에는 렉서스 RX, 스포츠카는 포드 머스탱이 가장 많이 팔려 나갔다. 하이브리드 모델 중에는 토요타 프리우스, 전기차 중에서는 테슬라 모델 3가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국 시장 브랜드별 판매 순위는 포드가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이어 토요타, 쉐보레 순으로 기록됐다. 여기에 혼다와 닛산, 지프가 뒤를 이었고 현대차는 스바루에 7위 자리를 내줬다. 기아차는 10위를 기록했으며 제네시스는 전년 대비 절반 가까이 떨어진 판매량을 보였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최근 내놓은 미국과 유럽, 중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 승용차 판매실적에 따르면 2019년 1∼3분기 미국, EU, 중국, 인도, 멕시코, 브라질, 러시아 등 해외 주요 시장의 자동차 판매는 전년 대비 5.6% 감소했으며, 감소 폭도 2분기 4.9%에서 3분기 5.5%로 0.6%P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유럽 시장은 비교적 안정적이었지만 최대 시장인 중국과 함께 인도 시장은 상대적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미국 시장은 대체 수요의 소진, 판매 인센티브 축소에도 불구하고 SUV, 픽업 판매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에 그쳤으며, 유럽도 전기차의 판매증가로 1.6% 감소하여 비교적 안정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캘리포니아州를 필두로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는 미국 친환경차 시장은 지난해 모든 전동화 모델을 포함 약 35만8000여대가 판매됐다. 이들 중 80%는 테슬라가 차지했으며, 2017년 1770대를 판매하던 테슬라는 지난해 모델 3의 기록적 판매 증가와 함께 시장 점유율을 크게 늘렸다. 순수전기차를 포함 다양한 전동화 모델은 미국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빠르게 내연기관을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309 15:43
오토헤럴드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87 15:42
데일리카
모던 미니밴의 첫 주자는 오일쇼크로 탄생한 미국의 캐러밴
첫 양산 차는 피아트 멀티프라(Fiat 600 Multipla, 1956)1956년 두 번째 원 박스 미니밴인 피아트 멀티플라가 등장했다. 600cc엔진을 얹은
조회수 327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 히스토리] ‘해치백의 대명사’ 폭스바겐 골프..45년 역사 살펴보니...
골프는 지금으로부터 45년전인 지난 1974년에 처음으로 선보였는데, 당시 인기를 모았던 각진 형태의 세단 스타일에서 벗어나 실용성을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으…
조회수 325 2019-12-03
데일리카
[구상 칼럼] 포드가 내놓은 대형 SUV ‘올 뉴 익스플로러’..디자인 특징은?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
조회수 446 2019-12-03
데일리카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조회수 258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에필로그, 우리가 갖지 못한 것들에 대한 희망
미국에 자동차가 많다는 것, 다 아시는 얘기죠. 자동차의 나라답게 로스앤젤레스(LA)는 온갖 브랜드의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모델이 도심, 프리웨이, 하이웨이
조회수 376 2019-11-29
오토헤럴드
[LA 특급 EP.29] 머스탱과 사랑에 빠진 도시 로스앤젤레스
1964년 1세대 'VIN 001'의 등장 이후 현행 6세대 이르기까지 쉐보레 '카마로'와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머슬카&#
조회수 428 2019-11-27
오토헤럴드
진짜 첫 미니밴 1935년생 스카랩
* 1935년 스타웃 스카랩 21세기로 접어들면서 소형 1.5 박스 카가 유행하고 있다. 유럽시장에서는 ‘르노 세닉’을 선두로 ‘피아트 멀티플라’, ‘시트로엥
조회수 362 2019-11-27
글로벌오토뉴스
100. 모빌리티의 미래  5. 우버나 리프트보다 버스와 지하철이 진정한 공유경제다
공유경제라는 단어를 처음 접한 것은 미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 스쿨 교수인 제러미 리프킨의 저서 한계비용 제로 사회(Zero Marginal Cost Societ
조회수 423 2019-11-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