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6.5세대로 이어진 그랜저의 연대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998 등록일 2019.12.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얼마 전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혁신적 인상을 가진 앞모습으로 등장했다. 6.5 세대로 불러도 될 정도의 변화이다. 고급승용차 그랜저의 이러한 변화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고급승용차에 대한 가치관 변화를 보여주는 건지도 모른다. 그래서 오늘은 1986년에 등장한 최초의 그랜저 이후 34년동안 등장했던 역대 그랜저 모델의 디자인과 특징에 대해 살펴보도록 한다.



1세대 그랜저가 등장한 것이 1986년이었으니, 정말로 34년이 된 것이다. 그 당시에 현대자동차는 독일 포드로부터 도입한 후륜 구동 세단 그라나다(Granada)가 최고급 승용차 모델이었으나 포드와의 제휴를 끝내고 미쯔비시로부터 앞 바퀴 굴림 방식의 기술을 도입하게 된다. 그리고 등장한 그랜저의 광고 문구는. “이제 고급승용차의 전통은 그랜저로 새롭게 시작됩니다.” 였다. 그리고 그 뒤로 34년이 지났다.



34년 전 최초의 그랜저는 국산 최고급 승용차였지만, 지금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G90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고, 그랜저는 성공한 중년들을 위한 고급승용차로 어필되고 있다. 물론 6세대의 페이스 리프트를 거쳐 6.5세대가 되면서 34년의 전통을 가지게 됐다.



‘그랜저(grandeur)’라는 이름은 장대, 웅대, 화려, 장엄, 숭고, 권위, 위엄 등의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어서, 고급승용차의 이름으로 들어맞는 이름이다. 그렇지만 이제는 그런 단어의 의미보다도 우리나라에서는 준대형 고급승용차를 통칭하는 대명사처럼 돼 버렸다.



1992년에 등장한 2세대 뉴 그랜저는 1세대의 각진 이미지를 벗고, 공기역학적 디자인이 가미된 곡면을 쓰면서도 중후한 디자인으로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국회의원의 차를 대표하는 모델로 국산 고급승용차의 역사를 이끌었다. 이때부터 오너가 직접 모는 고급승용차의 모습을 가지기 시작하지만, 그랜저는 기사를 두고 뒷좌석에 타는 최고급 승용차의 인상이었다. 차체의 디자인도 긴 후드와 트렁크 비례로 그런 이미지를 잘 보여줬었다. 그리고 뉴 그랜저는 최고급 승용차의 이미지를 계승해 3,500cc엔진까지 얹으며 다이너스티(Dynasty) 라는 모델로 가지치기까지 하기도 했다.



뒷좌석 중심의 고급승용차 이미지를 보여주던 그랜저는 1998년에 등장한 3세대 모델 XG에서부터 비로소 오너가 직접 모는 고급승용차로 변신하게 된다. XG는 국산 승용차 최초로 도어 섀시(sash)를 없애 개방적이고 스포티한 이미지의 하드탑(hard top) 모델로 개발돼 나왔다. 그랜저 XG는 성공한 중년의 상징으로 호응을 얻었고, ‘대중적인 고급승용차’ 라는 아이러니한 타이틀도 가지게 되었다.





이후 2005년에 등장한 4세대 TG 그랜저는 다시 도어 섀시를 가진 정통 세단으로 되돌아온다. 여기에 그 당시로서는 매우 큰 17인치의 커다란 휠을 장착하는 등 건장한 비례와 앞 뒤 펜더에서 근육질의 볼륨을 넣어 스포티한 디자인을 시도하게 된다.



그리고 5세대로 등장한 5G 그랜저HG는 더욱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과 공격적인 앞모습의 차체 디자인으로 나왔다. 그랜저HG는 역동성과 활력을 지향하는 이미지를 보여줬었다. 그런데 어쩌면 이것이 한국인들이 고급승용차에서 원하는 느낌 이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일견 무난하고 조화로운 성향을 추구하는 게 우리의 전통적 정서였던 것 같기도 하지만, 무난한 것에 눈길을 주지 않는 것이 오늘날을 살고 있는 우리의 감각 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후로 등장한 6세대 그랜저 IG는 여전히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추구하고 있었지만, 한편으로 앞 모습은 오히려 조금은 보편적 성향을 보여주는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물론 현대자동차 브랜드가 새롭게 적용하기 시작했던 캐스캐이딩(cascading) 그릴을 채용하면서 고급승용차의 이미지에 맞도록 일부의 디테일을 손봤지만, 오히려 제네시스 브랜드의 크레스트(Crest) 그릴과 유사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는 한편으로 6세대 그랜저의 뒷모습은 매우 스포티했다.



그리고 얼마 전에 등장한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거친 IG 그랜저는 혁신적이지만 한편으로는 스포티한 이미지를 보여주지는 않는다. 일견 앞뒤가 안 맞는 말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실제로 그렇다. 과감한 조형으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디자인을 시도했지만, 앞 모습은 스포티함 보다는 정적인 이미지가 보이고, 측면 이미지는 보수적 성향을 보여준다. 뒷모습 역시 혁신적이지만, 그것이 스포티한 감성으로 연결되기보다는 오히려 차체의 폭을 강조하는 디자인으로 고급승용차의 이미지를 강조한다는 인상이다.



국산 최고급승용차로 시작된 그랜저의 역사는 사실상 대중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갖고 싶은, 선망하는 차의 역사를 걸어왔다는 생각을 해본다. 가족을 거느린 보통의 가장들이 바라는 ‘좋은 차’의 모습은 무엇일까?



그것은 가족들 모두가 편안하게 탈 수 있는 넉넉함을 갖추면서 어디에 가든 가장의 위신을 세워줄 수 있는 차, 어찌 보면 가장 당연하고 보편적 가치를 충족시켜주는 차 이어야 할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볼 때 1세대 그랜저와 6.5세대 그랜저의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보면 각진 쿼터 글라스 같은 디테일들 때문인지 어딘가 상통하는 면이 보이기도 한다.



그랜저는 6.5세대를 이어오는 동안 대대로 한국인들에게는 소위 ‘드림 카’ 이었을 지도 모른다. 슈퍼 카 같은 비현실적인 드림 카 가 아니라, 언젠가는 사야 할 차, 성공하면 꼭 살 차로서 사람들이 갖고 싶어 하는 현실 속의 드림 카 였던 것이다. 그랜저는 앞으로도 계속 그런 역할을 해 나가야 하는지도 모른다.

현대자동차의 차량들이 그런 과정을 거쳐 정말로 사람들이 갖고 싶어하는 드림 카 가 되기를 바래본다. 자동차는 필요에 의해서 사지만, 사람들은 값이 조금 비싸더라도 자신이 원하는 바에 더 가까운 차를 사고 싶어 하는 게 아닐까?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31
    환공포증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마름모 공포증 불러오는 전면 뒤~자인.~
    밤에는 라이트만 보여서 티 안나는데, 낮에 지나가면 징그러워서 소름끼침.. ㄷㄷㄷ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31
    내장은 그런대로 괜찮더만 외관은 뭔생각으로 저렇게 만들었냐....내가 사장이라면 디자인팀 다 잘라버렸을듯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31
    내장 계기판과 네비는 정말... 구식 태블릿을 붙여놓은듯한 배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01
    ------------------------------ 절 취 선 ----------------------------
    여기까지 아직 미래를 내다 볼 준비가 되지 않은 사람들의 의견이었습니다.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02
    어떻게 점점 못생겨졌네ㅋㅋㅋ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03
    K7 앞모습이랑 그랜저 뒷모습 합치고 싶다.... 레알로...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05
    신형 그랜저는 완전 흉물.....
    2세대까지는 대형이었는데 XG부터 준대형으로 급이 낮아짐.....
    세대가 지나면서 오히려 크기가 작아지고 급이 낮아진... 소나타 상위호환으로 떨어져버린 차량.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준중형 세단 죽지 않았다
다음달 7일 국내 시장 출시가 예정된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신형 '아반떼'가 사전 계약 첫날 1만대 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최근 5년간 준중형
조회수 1,967 2020-03-26
오토헤럴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1531만~2422만원
현대자동차는 다음달 7일 공식 출시를 앞두고 ‘올 뉴 아반떼’의 주요 사양과 가격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올 뉴 아반떼’는 201
조회수 5,055 2020-03-25
데일리카
르노삼성자동차 XM3, 누적 계약대수 16,000대 돌파
르노삼성자동차의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6,000대를 돌파했다. XM3는 사전계약 시작(2월 21일)부터 일찌감치
조회수 627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일주일 뒤 공개될 제네시스 완전변경 G80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이달 초 신형 G80의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 공개한데 이어 오는 30일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신차를 완전 공개한다. 현대
조회수 7,259 2020-03-2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볼보, 비상자동제동장치 결함 해외에 이어 국내서도 리콜 실시
지난주 볼보자동차 XC60을 비롯 일부 차량에서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73만여대의 차량이 리콜될 예정이란 외신 보도가 나
조회수 287 2020-03-27
오토헤럴드
아우디, 플래그십 SUV Q8 출시..가격은 1억2500만원
아우디가 쿠페형 플래그십 SUV, Q8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Q8은 넉넉한 실내공간과 아우디만의 럭셔리 디자인을 앞세워 치열한 프리미엄 SUV 시장의 경쟁에
조회수 525 2020-03-27
데일리카
현대차,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3건의 무상수리 실시
지난해 7월 출시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DN8 HEV)' 모델에서 3건의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총 1만 6917대에 걸쳐 무상수
조회수 541 2020-03-26
오토헤럴드
친환경 라인업 무한 확장,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X3 xDrive30e 출시
BMW코리아가 X3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뉴 X3 xDrive30e'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며 또 하나의 친환경 모델을 내
조회수 413 2020-03-26
오토헤럴드
초소형 자동차 차종분류 규제 완화, 초소형 특수차 차종 신설
국토교통부가 최근 자동차 기술발달 및 튜닝시장 활성화 등으로 인해 기존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상의 차종분류 규정에서 일부 규제로 작용하고 있는 초소형화물차 적재함
조회수 718 2020-03-24
오토헤럴드
페라리 로마 아시아 최초 공개
페라리가 3월 25일 아시아 지역 최초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공개하며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라 누오바 돌체 비타(La Nuova Dolc
조회수 705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코로나19 확산!..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연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며, 오는 7월 영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
조회수 285 2020-03-27
데일리카
[스파이샷] 현대 코나 N
현대가 2018년부터 크로스오버인 코나의 하드코어 N버전을 만들고 있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그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키트에서
조회수 501 2020-03-27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퓨전 · 피에스타 · 링컨 MKZ 등 32만여대 북미에서 리콜
포드 자동차 일부 모델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약 32만대의 차량이 북미에서 리콜이 실시된다.26일 모터원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먼저 2014~2015년형 포
조회수 234 2020-03-26
오토헤럴드
중국 토종 브랜드 홍치가 선보인 럭셔리 세단 L4..특징은?
중국 토종 브랜드 홍치가 럭셔리 세단을 선보였다. L4의 차기 모델로 내외관을 일신하고 새로운 버전을 선보임으로서 대륙의 럭셔리 세단에 새로운 정의를 내리…
조회수 651 2020-03-24
데일리카
AMG 손길로 거듭날 벤츠 로드스터 SL..AMG GT와의 차이는?
벤츠의 고급 로드스터 SL이 AMG의 손길로 부활을 꿈꾸고 있다. 오는 2021년 공개가 예정된 신형 SL은 전통의 하드톱 방식을 벗어던지고 소프트탑을 탑재한
조회수 305 2020-03-24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대를 읽는 감각, 기아 4세대 쏘렌토 D2.2 4WD 시승기
기아자동차의 4세대 쏘렌토를 시승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 신차 발표회를 통해 데뷔한 첫 번째 한국산차다. 기아자동차의 아이콘들을 바탕으로 한 스타일링
조회수 745 2020-03-27
글로벌오토뉴스
침대 보다 편안한 실내,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SUV
국내에 앞서 지난해 1월 유럽 시장에 출시된 시트로엥의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C5 에어크로스 SUV는 판매 6개월 만에 5만대, 1년 만에 10만대
조회수 407 2020-03-27
오토헤럴드
기아차 4세대 쏘렌토, 봄꽃 그리고 습식 8 DCT에 취하다
세상이 어수선해도 꽃 피워내는 봄은 막지 못했다. 볕이 잘 드는 야트막한 둔덕 개나리색이 어김없이 짙어졌고 야트막한 산자락 여기저기 푸른 빛이 감돌기 시작했다.
조회수 773 2020-03-27
오토헤럴드
[시승기] 틀을 깨다, 고정관념을 깨부수다..더 뉴 그랜저 3.3
최신 트렌드는 빠르다. 눈 깜짝할 사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소식을 스마트폰 하나로 보고 들을 수 있는 세상이다. 실시간 정보가 익숙해진 최신 소비자들에…
조회수 627 2020-03-24
데일리카
너무 큰 에스컬레이드, 조금 작은 XT5를 위한 캐딜락의 선택
제네럴 모터스 산하 고급차 브랜드 캐딜락의 스포츠유틸리차량(SUV) 라인업이 보다 강화됐다. 지난해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준대형 모델 &
조회수 701 2020-03-25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경수의 자상자상]사회적 거리두기가 만든 자동차 구매방식
코로나 19로 인해 자동차 구매방식에서도 뚜렷한 변화가 생기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방문 예약을 통한 현장 구매방식이 주요했다면 이젠 온라인으로 구매비…
조회수 283 2020-03-26
데일리카
112. 전쟁과 코로나 19, 그리고 자동차산업
독일 메르켈 총리가 지금은 2차대전 때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단순한 표현이 아니라 세계의 경제 구조를 고려한 발언이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전쟁은 업
조회수 284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단상] 온라인 생중계로 본 모터쇼, 모터쇼의 의미를 되새기다
2020년 3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제네바 모터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단되었다. 4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베이징 모터쇼와 뉴욕 모터쇼도 연기되었다.
조회수 232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폼 나는 차의 개성 담은 색상은 따로 있다, 제네시스 GV80의 카디프 그린
지난 1월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디젤이 출시된데 이어 이달 초 가솔린 모델이 추가
조회수 293 2020-03-25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코나EV·리프 플러스 ‘올해의 그린카’..“북미시장 호평”
현대차 순수 전기차 코나EV가 닛산 리프와 함께 올해 북미 친환경차로 선정됐다. 26일(현지시간) 캐나다 자동차기자협회(AJAC)는 닛산 리프 플러스와 현대차
조회수 229 2020-03-27
데일리카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전기 파워트레인으로 부활
폭스바겐은 1966년에 제작인 마이크로 버스를 전기차로 개조한 'e-BULLI'를 발표했다. 단순하게 1회성 이벤트로 공개된 차량은 아니다. 마이크로 버스를 소
조회수 401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겨울철, 전기차 주행거리의 ‘허와 실’..비교 테스트 결과는?
완충 시 내연기관에 근접하는 주행거리로 빠르게 수요가 늘고 있는 전기차는 여름철 대비 겨울철 배터리 성능 저하로 주행거리가 대폭 줄어든다는 단점을 안고 …
조회수 147 2020-03-25
데일리카
혹한기 알래스카에서 테슬라 세미, 트럭 포착 개발 막바지
최근 미국 알래스카에서 테스트 후 복귀 중인 테슬라 '세미(Semi)' 전기 트럭의 프로토타입 사진 2장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되며 테슬라가 올
조회수 326 2020-03-2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CUV(크로스 오버) 란?
*1948년 윌리스 오버랜드 지프스터 크로스 오버 유틸리티 차량 (CUV ; Crose over utility vehicle)은 세단과 SUV의 혼합형으로 유니
조회수 281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봄철 셀프 차량 관리법 제안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가 새봄을 맞이하여 자사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셀프 차량 관리법을 제안한다. 보쉬카서비스(BCS) 자동차 정비 전문가들은 안전
조회수 227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회사의 신속한 인공호흡기 생산 비결은
미국 GM, 영국 재규어 랜드로버, 이탈리아 피아트 등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가가 속출하고 있는 곳의 주요 자동차 회사가 일제히 의료진이 사용
조회수 301 2020-03-25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미러캠의 모든 것
메르세데스 벤츠는 2019년 6월 이후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 악트로스(Actros)에 대형 사이드 미러 대신 미러캠을 표준으로 채용하고 있다. 이 디지털 사이드
조회수 276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 영유아 차량 방치 예방
현대모비스가 ‘레이더’로 뒷좌석 탑승객을 감지하는 시스템(ROA) 개발에 성공했으며, 글로벌 완성차를 대상으로 시스템 적용을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조회수 212 2020-03-2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