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토요타 GR 수프라, 격변의 시대에 태어난 스포츠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698 등록일 2020.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 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를 국내 출시했다. 지난해 정치적인 이슈들로 판매가 36.7% 이상 급감한 토요타 코리아. 지난 해 말 소폭 판매를 회복하긴 했지만, 깊어진 판매부진을 쉽게 헤어나오긴 여전히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토요타코리아는 올해 캠리 스포츠 에디션 XSE, 프리우스 사륜구동(4WD) 모델,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 모델 등 4개의 신차를 통해 실적 회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완전한 신차 라인업은 아니지만,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촘촘한 라인업 확대로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는 계획을 전했다. 그리고, 그 시작은 달리는 즐거움을 극대화한 차량인 토요타 ‘GR 수프라’이다. ‘GR’은 토요타 자동차의 모터스포츠 활동인 ‘토요타 가주레이싱(GAZOO Racing)’을 의미한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지난 해 일본의 제조사들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차량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차량은 바로 이번에 국내 시장에 출시된 GR 수프라였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변하고,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는 ‘스포츠카 암흑 시대’에 수프라의 부활은 나름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특히, BMW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차량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대의 스포츠카 만들기를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이번 신차출시 현장에 참석한 토요타 수프라 개발 수석 엔지니어인 타다 테츠야의 말에서 수프라를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BMW와 협업한 중요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BMW가 직렬 6기통 엔진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과거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3리터 급의 직렬 6기통 엔진을 기본 사양으로 구성하고, 이보다 한층 높은 출력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서 더 큰 배기량의 V8 엔진과 V12 엔진을 구성하는 것이 일반적인 엔진 라인업이었다.

하지만, 1990년대 후반부터 직렬 6기통 엔진은 점차 V형 6기통 엔진으로 대체되어 갔다. 가장 큰 이유는 V6는 길이가 짧기 때문에 충돌 안전 성능을 향상시키기 쉽다는 점이다. 엔진의 길이가 짧으면 그만큼 충격을 흡수할 공간이 늘어난다. 충돌 안전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직렬 6기통 엔진보다 길이가 짧은 V형 6기통 엔진이 훨씬 유리했기 때문이다. 또한 V6 엔진의 경우 전륜구동 차량에도 탑재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2000년대 이후 직렬 6기통 엔진은 점차 사라져 갔다. 여전히 직렬 6기통 엔진을 탑재했던 제조사는 BMW와 부분 변경된 S클래스에 직렬 6기통 엔진을 다시 탑재한 메르세데스-벤츠 정도였다.

참고로 최근의 직렬 6기통 엔진은 기술의 발전과 차량의 크기가 커지면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세대를 거듭하며 차량의 크기가 커지고 길이가 긴 직렬 6기통 엔진에서 요구되던 충돌 안전 성능을 확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점차 엄격해지고 있는 배기가스 및 연비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배기가스 정화를 위한 장치들의 부피가 점차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V형 엔진은 공간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반대로 직렬 6기통 엔진은 레이아웃의 자유도가 높은 만큼, 이러한 상황에 대응하기 쉬운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터보가 적극적으로 도입되면서 현재의 직렬 6기통 엔진은 상위 등급인 V형 8기통 엔진에 버금가는 출력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토요타가 BMW의 직렬 6기통 엔진을 선택한 것은 망설임 없이 뿜어져 나오는 출력과 군더더기 없는 엔진 사운드, 진동이나 소음이 적고 여기에 효율성도 우수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물론, 과거의 수프라 모델들이 6기통 엔진을 탑재했었다는 점도 꼽힌다.
.
하지만, 단순히 엔진과 변속기를 포함한 BMW의 파워트레인, 그리고 서스펜션을 통해 수프라가 부활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다. 실제, 수프라의 출시 이후 공동으로 개발된 BMW 신형 Z4와의 0-100km/h 가속 테스트에서 0.1~0.2초의 차이로 수프라가 앞선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공력 성능 향상, 서스펜션 셋팅의 변화 등 토요타 나름의 노력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ZF제 8단 AT를 포함한 파워트레인을 제어하는 ​​컴퓨터 소프트웨어는 토요타의 오리지널이기도 하다.


GR 수프라의 개발 슬로건은 “제원상의 수치보단 인상적인 주행질감”이다. 그 중에서 가장 고집한 내용은 바로 ‘1.55’라는 숫자다. 이 수치는 휠베이스 (2470mm)를 윤거 전후 수치 (전 1594mm / 후 1589mm)로 나눈 값이다. 가능한 휠베이스를 짧게 해 차량의 주행 성능을 높였다. 휠베이스가 길수록 정속주행시의 안정감은 높아지지만, 코너링에서의 주행성은 둔해질 수 밖에 없다. 참고로, 경쟁 모델인 포르쉐 케이맨과 이전 세대 BMW Z4, 토요타 86이 모두 휠베이스와 윤거전후의 비율이 1.6. 신형 포르쉐 911의 경우에는 1.54의 수치를 보여준다.



수프라의 외관 디자인은 토요타의 클래식 스포츠카 2000GT의 실루엣을 이어받았다. 전면이 길고 후면이 짧은 ‘롱 노즈 숏 데크(Long Nose Short Deck)’ 컨셉으로 개발되었다. 외부 공기흐름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실내 탑승자의 헤드룸을 확보한 더블버블 루프(Double-bubble Roof), 고속주행 시 다운포스를 이끌어내는 후면 디자인, 볼륨감 있는 전후면 휀더 등 수프라의 운동성능을 느낄 수 있는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외관디자인은 토요타의 손에 의해 탄생했지만, 실내에서는 BMW와의 협업이 눈에 들어 온다. 센터 콘솔의 버튼이나 도어트림의 손잡이 등 곳곳에서 BMW Z4에 사용되었던 버튼류와 부품들이 눈에 띈다. 이로 인해 기존 토요타나 렉서스에서 볼 수 있었던 화려함보다는 수평 기조의 안정감이 느껴진다.


수평으로 길게 디자인된 인스트루먼트 패널을 적용하여 넓은 전방시야를 확보했으며, 패들 시프트와 운전에 필요한 버튼은 운전자와 가깝게 배치하여 시선이동을 최소화했다. 또한 몸의 흔들림을 잡아주는 하이 백(high back) 스포츠시트와 콘솔의 무릎패드 등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가 드라이빙에 집중할 수 있는 형태를 보여준다.


1.8인치 풀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에는 주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이 표시되며, 전방충돌 경고장치, 차선이탈 경고기능,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어댑티브 하이빔 시스템 등 다양한 예방안전기술이 적용되어 있는 점도 요즘의 스포츠카에서 볼 수 있는 장비들이다.


토요타 GR 수프라의 국내 판매 물량은 30대로 한정되어 있다. 모터스포츠와 스포츠 드라이빙을 위한 소수의 고객을 위한 판매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이번 GR 수프라 출시에 맞춰 강조된 부분은 토요타의 ‘레이싱 스피릿’이다. 국내 다양한 모터스포츠도 지원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치적 이슈를 돌파하고 판매 개선이라는 거대한 벽 앞에 놓인 지금, 토요타 브랜드의 열정을 강조하는 것은 좋은 시도이자, 방향성으로 보인다.


또한, 스포츠카라는 자동차 업계의 틈새 시장에서 이제 하나의 기업이 단독으로 스포츠카를 개발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투자가 커질수록 이는 더욱 힘들어질 것이다. 2002년 수프라가 단종된 것은 배출가스 규제로 인한 것이었다. 고성능 터보 차량이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시장을 떠난 스포츠카가, 훨씬 더 강력한 규제가 진행 중 인 시대에 경쟁업체와의 초월적인 협력으로 부활했다. 정치적인 이슈에서 완전히 벗어날 순 없지만 이런 신차를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일은 분명 반갑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25
    그냥 싼 bmw z4 ... 투닝을해서 z4보다 빠르로 쌈., 내부를 보니깐 토요타 부품 0%!!! 외부 모양만 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01.28
    차 앞부분이 언청이처럼 생김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현대차 신형 투싼 첫날 계약 가까스로 1만대, 예상 밖 흥행저조 왜?
현대차 신형 투싼이 지난 16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 첫날 실적이 1만1000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그러나 이번 기록이 자사 SUV 사상
조회수 2,439 2020-09-17
오토헤럴드
싼타페를 위협하는 변화, 현대 신형 투싼 공개... 달라진 변화는?
4세대 현대 투싼이 공개되었다. 2015년 3세대 투싼 출시 이후 5년만에 출시된 신형 투싼은 과감한 디자인 변화와 함께, 최신 주행안전 시스템과 첨단 편의사양
조회수 1,650 2020-09-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투싼, 3가지 파워트레인 · 파격 디자인으로 시장 공략
현대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통해 완전 공개됐다. 신차는 센슈어스
조회수 2,679 2020-09-15
오토헤럴드
쉐보레, 2021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 공식 출시
쉐보레(Chevrolet)가 그간 베일에 가려졌던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리얼 뉴 콜로라도(Real New Colorado)’의 트림별 상세 디테일을 모두 공
조회수 1,206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퍼포먼스 세단 CT4 · 만능형 럭셔리 세단 CT5 공식 출시
캐딜락이 고성능 라인인 캐딜락 V의 정체성을 물려받아 탄생한 퍼포먼스 세단 CT4와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한 럭셔리 세단 CT5를 국내 공식
조회수 922 2020-09-1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카니발 닮고 싶어하는 현대차 스타렉스 후속, 견인차 달고 스파이샷
승합차 또는 상용차 이미지에서 미니밴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현대차 스타렉스 후속(프로젝트명 US4)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지역을 알 수 없는 곳에서 트레일러
조회수 70 2020-09-18
오토헤럴드
신형
지난 15일 현대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공개되자 이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가칭 '산타크루즈
조회수 110 2020-09-18
오토헤럴드
엠블럼 안달고 출고됐다는 신형 카니발 등장, 주작인가 실수인가
새로 출고한 신형 카니발에 차명 앰블럼이 달려 있지 않은 사진이 등장했다. 출처가 알려지지 않은 신형 카니발 이미지에는 테일 게이트 왼쪽 하단에 부착돼 있어야
조회수 108 2020-09-18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고압펌프 관련 리콜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서 고압펌프 관련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17일 국토교
조회수 55 2020-09-18
오토헤럴드
파격, 파라매트릭 패턴 계속 가나요? 신형 투싼 이것이 궁금하다.
현대차가 15일 공개한 완전변경 4세대 투싼이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온라인 론칭에 이어 오늘(16일)부터 사전 계약을 시작하는 신형 투싼이 새로운 기
조회수 1,100 2020-09-16
오토헤럴드
현대ㆍ기아차, 대형 SUV 시장 겨냥한, 바디온 프레임 신차 고려 중
현대기아자동차가 해외에서 픽업트럭 시장 진출을 목전에 둔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점유율 확대를 위해 바디온 프레임 방식 신차를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
조회수 277 2020-09-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페라리, 컨버터블 GT ‘페라리 포르토피노 M’ 공개
페라리가 포르토피노 대비 성능과 기술, 디자인에 있어 완벽한 진화를 이뤄낸 8기통 컨버터블 GT ‘페라리 포르토피노 M’을 공개했다.본사로부터 초청받은 일부 고
조회수 126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i30N 이미지 첫 공개, 8단 DCT 그리고 뭐든 다 공격적
현대차가 신형 i30N 공식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i30N은 유럽 고성능 시장을 겨냥한 현지 전략형 모델로 국내에서는 판매되지 않고 있다. 2017년 첫 출
조회수 1,153 2020-09-17
오토헤럴드
유로 NCAP, 고정벽 대신 이동벽 정면 충돌 테스트, 차대차 첫 실시
일정한 속도로 달리는 차량을 고정벽에 충돌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일반적인 자동차 충돌 테스트를 같은 속도로 이동하는 트롤리와 정면 충돌시키는 충돌테스트가 처음
조회수 310 2020-09-17
오토헤럴드
기아차, 도요타ㆍ포르쉐 제치고,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석권
기아차가 ‘2020 러시아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시상식 4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기아차는 ‘2020 러시아 올해의 차’에서 피칸
조회수 600 2020-09-1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아테온, 개선된 헤드램프로 美 IIHS 탑 세이프티 픽 획득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이 처음으로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차량 충돌 시험 결과 우수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Top
조회수 660 2020-09-15
오토헤럴드
이것이 진짜라면 대박, 기아차 텔루라이드 픽업 버전 렌더링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픽업트럭을 개발해 호주 및 일부 국가에 판매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달된 가운데 텔루라이드를 필두로 미국 시장 인지도가 급성장한
조회수 1,444 2020-09-15
오토헤럴드
스톤칩 때문에 잘 팔리던 텔루라이드, 미국에서 집단 소송 위기
지난해 2월 미국 시장 출시 후 월 4000여 대가 넘게 꾸준히 판매되며 기아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을 대표하던 '텔루라이드(Tellur
조회수 1,010 2020-09-16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스포티 5도어 쿠페. 폭스바겐 아테온 4모션 시승기
폭스바겐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을 시승했다. 계기판 디스플레이의 변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편의 기능의 향상, 그리고 네바퀴 굴림방식인 4모션을 채용하는 등
조회수 290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진짜 콜로라도가 왔다. 평범한 픽업이라 생각했다면 착각
한국지엠 쉐보레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부분변경모델을 최근 공개하고 본격적인 국내 마케팅에 돌입했다. 한층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오프로더
조회수 485 2020-09-17
오토헤럴드
혼다 뉴 CR-V 터보, 2M 장신도 가능한 차박 그리고 인상적인 변화
CR-V는 혼다를 대표하는 SUV다. 1997년 첫 출시 됐고 지난해 기준 누적 판매량이 500만대를 돌파했다. SUV 경쟁이 치열한 북미 시장에서 CR-V는
조회수 358 2020-09-15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사람 잡을 테슬라, 잠든채 오토파일럿으로 시속 150km 과속 질주
과속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한 캐나다 경찰 눈에 믿기 힘든 장면이 들어왔다. 시속 140km가 넘는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고 있는 테슬라 모델S 운전석 시트가 뒤
조회수 39 2020-09-18
오토헤럴드
2020년 1~7월 전세계 전기차 브랜드 순위에서 현대기아 강세 이어져
(출처 :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2020년 1~7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
조회수 340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의식하고 있었어.. 폭스바겐, ID.4 개발에 테슬라와 직접 비교한 내부 문서
폭스바겐의 첫 순수전기 SUV 'ID.4'가 현지 시간으로 오는 23일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테슬라 '모델 Y'와 직접
조회수 327 2020-09-17
오토헤럴드
BMW, 독일 뮌헨에서 신형 i4 순수전기차 양산, 주행거리 600km 예상
BMW가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공개한 'i4 콘셉트' 양산형 모델이 독일 뮌헨의 조립 라인에 새롭게 투입됐다. 해당 차량은 올 연말 완전 공개될
조회수 841 2020-09-11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10년만에 등장한 2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스트 세단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무릇 모든 제품은 목표 소비자가 있고, 그 소비자 집단에게 어필해서 성공적인 판매를 달
조회수 530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중국산 테슬라의 공습, 국내 전기차 시장 물량 공세 전망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되는 보급형 세단 '모델 3'를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 수출할 계획이다. 당장 내년부터 아
조회수 386 2020-09-14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같은 듯 다른 두 개의 모델
르노삼성이 올 상반기에 XM3와 르노 캡쳐를 출시했다. 플랫폼은 같지만, 태생은 한국과 프랑스로 다르다. SUV가 대세인 시대에 XM3의 선전은 예상했고 QM3
조회수 528 2020-09-10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카니발 특혜 논란, 황당한 기아차 손해 보고 만드는 11인승
기아자동차 카니발이 때아닌 특혜 논란에 말려들었다. 억지로 4열 시트를 욱여넣은 카니발만 고속도로 버스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게 특혜를 주고 있다는 것, 그리
조회수 1,141 2020-09-10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아우디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A to Z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쏟아지고 있다. 주로 유럽 메이커들의 주도하고 있지만 이제는 전 세계 모든 업체들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그
조회수 182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노후 디젤차 관리, EGR 교체와 카본 제거로 가능하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친환경차의 보급은 필연적이다. 올해 국내에서도 경험해보지 못한 지속적인 국지성 폭우가 50여일 진행되
조회수 420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국내 타이어 소음관리기준 법규
우리나라는 자동차로 인한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용 타이어에 대한 소음 관리기준을 정하고 있다. 2015년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소음·진동관리
조회수 283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보쉬, 연료전지와 수소가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요소인 7 가지 이유 제시
배터리 전기차를 향한 전동화는 점점 더 속도를 내고 있다. 자동차의 이동으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배터리 전기차가 중요한 요소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
조회수 526 2020-09-0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