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역동성을 강조한 4세대 쏘렌토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914 등록일 2020.03.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자동차의 4세대 쏘렌토가 나왔다. 국산 SUV중에서 중형급에 속하는 쏘렌토는 현재는 기본적으로 싼타페와 동일한 전륜구동방식의 승용차 기반의 플랫폼이라고 알려져 있는 도시형 SUV이다. 그렇지만 쏘렌토의 첫 모델, 2002년형으로 등장한 모델은 차체와 구분된 별도의 프레임이 존재하는 구조(body on frame) 이면서 오프로드 성향을 강조한 모델이긴 했다. 실제로 1세대 쏘렌토는 1993년에 나왔던 기아 스포티지의 후속 모델 성격으로 개발이 시작됐었다.



1세대 스포티지는 작은 차체였지만 프레임을 가진 구조로 개발됐었고, 그러한 구조를 이어받는 콘셉트로 기획된 2세대 모델은 차체가 커지면서 나중에는 한 등급 높은 모델로 포지셔닝 됐다. 2세대 스포티지를 개발하면서 차체를 키운 건 컴팩트 한 차체로 인해, 그 당시 미국 수출을 시도할 때 미국 소비자들이 요구한 V-6엔진을 탑재할만큼의 엔진 룸 확보가 불가능했던 것도 원인 중 하나였다.



그렇게 해서 프레임 구조이면서 더 큰 차체를 가진 신형 SUV는 2세대 스포티지 대신 1세대 쏘렌토로 등장하게 된다. 그런 이유에서 1세대 쏘렌토의 차체 디자인은 크로스 오버 콘셉트의 도시 지향적인 감각을 가지긴 했지만, 차량의 하드웨어는 비포장 도로 주행용 차량의 느낌이 있어서 승용차 같은 나긋나긋 함은 적었다. 그런 특성으로 인해 필자의 지인 중에는 1세대 초기 쏘렌토를 지금도 타고 있는 경우도 있다. 1세대 쏘렌토는 2006년에 페이스 리프트 된다.

이후 좀 더 댄디한 디자인으로 2010년형으로 등장한 2세대 쏘렌토부터 프레임이 없는 일체 구조식 차체를 가지게 된다. 알려진 바로는 현대자동차의 2세대 싼타페와 같은 플랫폼으로 개발됐지만, 2012년에 페이스 리프트를 하면서 3세대 싼타페의 플랫폼으로 변경되는 특이한 이력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3세대 쏘렌토가 2014년 여름 즈음에 나왔던 것 같다. 2세대 모델보다 윈도 그래픽에 크롬 몰드를 더 넣어서 좀 더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를 강조한 디자인을 보여주었다. 3세대 쏘랜토는 2018년에 약간의 페이스 리프트를 거쳐 ‘쏘렌토 더 마스터’ 라는 이름으로 나오는데, 차체 디자인에서는 범퍼의 디테일만 바뀌는 정도였다.
이번에 새로 등장한 4세대 쏘렌토의 차체 크기는 길이 4,810mm, 폭 1,900mm, 높이 1,700mm(루프 랙 포함)에 휠베이스 2,815mm로 현대 싼타페의 장, 폭, 고 4,770mm, 1,890mm, 1,680mm(루프 랙 포함 시 1,705mm) 등등보다는 40mm 길고, 폭은 10mm 넓고, 5mm 높으며(루프 랙 포함), 휠베이스도 쏘렌토가 50mm 길다.




결국 차체 외곽 크기는 싼타페보다 10% 정도의 범위 내에서 큰 셈이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육안으로 판단해서 크기 차이를 알 수 있으려면 20% 이상 치수 차이가 나야 한다고 하지만, 현재의 싼타페가 벨트 라인이 굽이쳐 올라가는 등 곡선적 이미지가 있는데, 새로운 쏘렌토는 벨트 라인도 거의 직선으로 설정하는 등의 특징으로 인해 시각적으로도 더 커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4세대 쏘렌토의 직선적 인상은 앞 얼굴에서 특히 두드러지는데, 수평적 이미지를 강조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그리고 범퍼의 그루브 등에서 수평적이면서 직선적 인상을 강하게 어필하고 있고, 그를 통해 차체 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도 주고 있다. 게다가 주간주행등(DRL) 역시 직선적 형태로 디자인 돼 있어서 도회적 이미지와 승용차의 이미지가 공존하고 있다.



측면 이미지는 직선적 벨트 라인을 바탕으로 A-필러와 C-필러의 쿼터 글래스 윈도 그래픽을 크게 경사지게 설정하면서 A-필러와 C-필러 하단에 금속 재질의 가니시를 더해서 역동성을 강조하는 처리를 해 놓았다.



뒷모습 또한 직선을 강조했는데, 헤드램프와는 달리 수직적 인상을 강조한 테일 램프는 수평적 디자인의 범퍼와 조합되면서 건축물같은 육중한 인상도 풍기고 있다.
4세대 쏘렌토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투 톤의 색상으로 처리돼서 자못 고급스러운 인상도 준다. 클러스터 하우징과 연결된 조형의 센터 페이시아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위쪽으로 배치하면서 네 칸으로 나뉘어 자리잡은 중앙의 수직형 환기구 디자인이 새로운 인상을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이 환기구는 좌우로 각각 나뉜 형태를 서로 연결하는 금속 베젤을 만들어서 마치 공상과학 영화에서 본듯한 우주선 이미지가 떠오르기도 한다. 그리고 센터 콘솔의 콘트롤 패널까지 연결된 조작 장치는 그야말로 비행기 조종석을 연상시킨다. 국산 차량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디자인 중에서는 자못 창의적인 모습이라고 할 법하다.



좌석 배치는 2+2+3 이어서 2열 좌석 사이의 중앙 통로로 3열 좌석으로 이동할 수도 있는 구조로, 가족 단위의 캠핑 등의 활동에서 장점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구조이다. 물론 벤치 형태의 7인승 모델도 선택 가능하다.




대체로 차체 디자인의 완성은 휠을 통해서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듯이, 휠 디자인은 차량의 전체 이미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역시 직선적 형태 요소로 구성된 휠 디자인은 크기와 형태에서 차체를 돋보이게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게다가 허브 너트를 감싸는 구조의 센터 캡 역시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의 마무리를 보여주고 있다. 물론 휠은 사양 별로 다른 크기와 디자인이 있긴 하다.





신형 쏘렌토가 싼타페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차량이긴 하지만, 이들 차종이 서로 다른 감각을 가지고 있다는 건 소비자들에게는 다양한 메뉴 같은 역할이다. 물론 두 차종 모두가 도심지 지향적이어서 근본적으로 다양한 선택지 라고 하기에는 아쉬운 느낌이 있긴 하다. 그렇지만 4세대 신형 쏘렌토의 등장으로 우리나라 중형 SUV 디자인에서 하나 더 선택이 더해진 것이다. 물론 국산 SUV 차종들 중에서 오프로드 성향의 모델이 없다는 건 살짝 아쉽긴 하지만….

글 / 구상 (자동차디자이너,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4
    에바가루는여?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03.24
    오래 사세여 ^^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6
    디자인 이야기하는데 꼭 딴 소리하는 사람 있지.
    그리고 꼭 신형 소렌토에 에바가루 이슈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 하는건 무슨 심보인지...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03.27
    에바가루 해결된게 언젠데 ㅠ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4
    셀토스인가하는 차 조금더 큰 버전인가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6
    소렌토는 대형SUV, 셀토스는 소형 SUV.
    중형SUV로 스포티지가 가운데.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7
    쏘렌토 중형SUV, 셀토스 소형SUV, 준중형 스포티지 입니다. 대형은 모하비, GV80이겠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5
    사진을 보고도 글 을 잘못쓰시네요 시트배열이 2 2 2 총 6인승인데 무슨 7인승인가요 ? 소렌토급이나 모하비 급이나 3열의 경우는 팰리세이드 제외하고는 2명이 정원인데요 ? 지금 글 작성하면서 업로드 해놓으신 첨부사진의 경우도 3열이 2인 시트이고 벨트 장착 인원수도 2명분 으로 보이는데요 ? 좀 글을 쓰려면 재대로 쓰세요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3.26
    일단 제취향 디자인은 아니네요 ^^;;;
    다행이 4천만원정도 굳었네요??? ㅇㅅㅇ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김경수의 자상자상] ‘감성마력’..감성과 이성의 아찔한 경계!
‘감성마력’. 한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차를 멋지게 꾸미고 나니, 차가 원래 가지고 있던 제원 수치보다 더 높은 출력을 발휘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말이
조회수 162 2020-04-03
데일리카
바뀐 감각의 디자인, 7세대 뉴 아반떼
아반떼의 7세대 풀 모델 체인지 차량이 등장했다. 2020년형으로 등장한 새로운 아반떼는 샤프한 엣지를 살려서 변화된 감각을 보여준다. 요즈음의 현대자동차의 디
조회수 427 2020-04-02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민식이법은 악법(?)”..독소조항 없애야 하는 배경은...
지난 25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개정안이 시행되기 시작했다. 일면 ‘민식이법’이라고 하여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에서 교통사고 등이 발생하였을 경우의 운…
조회수 530 2020-03-31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친환경차 쿼터제·보급목표제 도입이 시급한 이유!
최근들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디젤차가 확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인다. 디젤차는 반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디젤차는 미세먼지나 지름…
조회수 223 2020-03-30
데일리카
쿠페형 톨보이, 르노삼성 XM3의 디자인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완전히 새로운 차종으로 XM3가 나왔다. 국산 차량들 중에서는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던 차량이 나온 것이다. 신차 출시를 통한 활력이 필요했던
조회수 688 2020-03-30
글로벌오토뉴스
[김경수의 자상자상]사회적 거리두기가 만든 자동차 구매방식
코로나 19로 인해 자동차 구매방식에서도 뚜렷한 변화가 생기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방문 예약을 통한 현장 구매방식이 주요했다면 이젠 온라인으로 구매비…
조회수 457 2020-03-26
데일리카
[단상] 온라인 생중계로 본 모터쇼, 모터쇼의 의미를 되새기다
2020년 3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제네바 모터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단되었다. 4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베이징 모터쇼와 뉴욕 모터쇼도 연기되었다.
조회수 333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112. 전쟁과 코로나 19, 그리고 자동차산업
독일 메르켈 총리가 지금은 2차대전 때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단순한 표현이 아니라 세계의 경제 구조를 고려한 발언이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전쟁은 업
조회수 384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CUV(크로스 오버) 란?
*1948년 윌리스 오버랜드 지프스터 크로스 오버 유틸리티 차량 (CUV ; Crose over utility vehicle)은 세단과 SUV의 혼합형으로 유니
조회수 391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디젤자동차 배기가스 후처리 시스템을 위한 센서
자동차의 발전방향이 환경문제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최근 자동차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는 전기자동차와 연료전지자동차이다. 반면에, 수
조회수 385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