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필수 칼럼] 장애인차로도 활용되는..카니발 LPG 차량이 나온다면...

데일리카 조회 수800 등록일 2020.07.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카니발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두가 고통스런 세월을 보내고 있다. 생활 속 거리두기를 통하여 사람을 멀리하고 나만의 안전한 이동을 위한 자차 이용이 활성화되고 있다. 세계적인 코로나 펜데믹 상태에서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몇 나라 중의 하나가 대한민국임을 그나마 다행으로 생각하면서 모두가 노력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장 큰 문제는 과연 코로나19가 언제 없어질 것인지, 백신이 개발되어도 완전한 종식이 가능할 것인지, 변이 바이러스 발생으로 또 다른 고통이 발생할 것인지 예상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항상 언급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언급도 사치가 아닌 가 걱정스럽다고 할 수 있다.

코로나로 인한 비즈니스 모델이 비대면 방식인 언택트 방식으로 바뀌면서 부익부 빈익빈으로 거듭나고 있다. 개인 간의 이동도 자차가 좋지만 없는 경우는 마스크를 쓰고 대중교통 속에서, 군중 속에서 이동해야 하는 고통도 있다. 더욱 큰 문제는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이라 할 수 있다.

코로나 이전에도 이미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고민은 심각한 문제이었고 장애인 삶의 가장 중요한 권리이면서도 수단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상적인 사람들은 관심이 없고 심지어 정부나 국회도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아서 선진국형 장애인 이동권은 남의 얘기가 된지 오래라 할 수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장애인 이동권은 더욱 어렵고 목소리조차 들리지 않고 있다. 장애인 관련 핵심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K방역이라고 하여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박수를 받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장애인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가 현 상황에서 워낙 중한 역할을 맡고 있는 만큼 다른 현황을 챙기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것으로 이해되지만 조금만 챙긴다면 일반인이 느끼는 정도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 일석 삼조의 효과가 바로 장애인차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아차 카니발


장애인의 이동권은 삶의 척도라 할 수 있다. 이동이 없는 장애인은 죽음과 같기 때문이다. 어렵더라도 출근하고 치열하게 움직여야지만 삶의 질도 풍부해지고 사회 일원으로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삶의 척도라 할 수 있다.

이동방법은 두 가지이다. 장애인 택시 등을 활용한 이동수단이 있으나 워낙 대수도 적고 기 예약 등 쉽지 않은 절차라 할 수 있다. 두 번째는 자차이용이다. 그러나 자신의 장애에 맞는 차량의 개조 등 비용부담이 크고 사회 소외 계층에게는 그림의 떡이기 때문이다.

차량 가격의 수배에 이르기도 하는 개조비용은 쉽지도 않지만 장치는 상당 부분을 해외에서 직수입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장애인 이동을 위한 대중교통은 택시 등을 제외하고는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버스도 장애인 이동시설이 있고 지하철도 가능하나 누구나 알다시피 눈초리를 받으면서 휠체어 등을 이용한 이동은 불가능한 전시행정이라 할 수 있다 아직 이러한 여유와 배려를 통한 사회적 공감대가 매우 적은 부분은 더욱 아쉽다고 할 수 있고 선진국으로 가는 길이 멀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따라서 장애인이 가장 용이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장애인차량에 대한 고민은 한두 가지가 아니라 할 수 있다. 정부의 지원도 획일적이고 적으며, 장애인이 장애인차를 가지기 위한 절차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숨어있는 문제점 중의 하나가 바로 장애인차 구조변경이라 할 수 있다.

휠체어 등을 자동적으로 탑승시켜주는 장치 변경이 중요한 가능이라 할 수 있으나 상당 부분의 구조변경 업체들은 정확하고 안전한 구조변경이 아닌 편법이나 위험한 방법을 활용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대상 차량의 하나가 국내 대표적인 미니밴인 스타렉스와 카니발이라 할 수 있다.

현대차, 스타렉스 N (출처 : 현대차 독일법인)


주변에 지나다니는 이러한 장애인 후면 리프트가 장착된 차량을 보면 차량 후면의 현가장치를 절단하고 이 장치를 장착한다는 것이다. 현가장치는 차량의 운행은 기본이고 곡선 구간 이동 등 안정된 상황을 유지시켜주는 핵심 안전장치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장치를 임의로 절단하고 활용하는 상태가 현재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담당부서인 국토교통부가 장애인차에 대한 확실한 안전기준이나 구조변경 등에 대한 인식 등이 있는 것이 아니어서 현재의 장애인차 관련 구조변경은 심각한 결격사유를 가지고 있다고 있다.

장애인차 관련 제도적 지원책도 미비되어 있는 상태에서 구조변경 조차도 불법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더욱 장애인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관련 기업 중 제대로 된 구조변경 기업도 있다고 할 수 있다.

곧 국내에서 절대 지존이면서도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인 4세대 기아차 카니발이 곧 출시된다. 워낙 인기가 있다 보니 당장은 가솔린엔진과 디젤엔진이 탑재된 모델만 출시되지만 장애인용이나 택시용은 물론 서민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최신 직접분사방식의 LPi엔진이 탑재된 모델이 없는 부분은 매우 아쉽다고 할 수 있다.

이미 엔진도 개발되어 있고 첨단이어서 친환경적인 특성도 뛰어나고 활용도가 뛰어난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카니발 LPG 모델이 없다는 것은 기아차가 더욱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가솔린 모델과 디젤 모델만 있어도 최고 인기가 있는 만큼 굳이 다른 모델이 필요한가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국민 기업이 차지하는 모두를 배려하는 입장에서는 LPG모델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장애인차에 대한 제한적인 법적 테두리도 없어졌고 서민에게는 저렴한 LPG비용으로 부담도 없으며, 택시 등은 LPG모델을 이용하면서 친환경적인 부분도 강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회적 약자를 위한 배려라는 측면은 돈으로 가치를 따지기 힘들기 때문이다.

장애인 제도 관련 총괄부서인 보건복지부는 물론이고 구조변경 기준을 가지고 있는 국토교통부, 연구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배기가스 등 환경적인 임무를 지닌 환경부, 국민적 공감대 등 선진 문화조성의 역할을 쥐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의 총체적인 역할과 융합적인 기능이 요구되며, 현대차 그룹 등 국내를 대표하는 자동차 제작사의 사회적 약자에 대한 역할과 배려가 모두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장애인차에 대한 활성화는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장애인의 생존과 직결된다. 아직 정부의 인식과 제도적 지원이 매우 약하고 국내 제작사의 인식제고도 약한 상황에서 장애인 이동권을 확보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닌 가 판단된다.

더욱이 불법이나 확인이 안된 장애인차 구조변경은 더욱 문제가 큰 것으로 판단된다. 새로운 차량 출시에 대한 기대가 큰 상황에서 새로운 포대로 물을 담는 심정으로 안전하고 합법적인 구조변경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롤러코스터 주가로 연일 떠들석한 ‘니콜라’..기술력 증명할까(?)
한국시장 석권한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과연 아킬레스건은?
볼보, 신형 S90 사전계약 실시..친환경 전동화로 무장(武裝)
포드가 공개할 차세대 픽업트럭 레인저 랩터는..디젤 or 가솔린(?)
우주선을 모티브로 한 MPV 카니발..공간 활용성 ‘매력’
르노삼성, 친환경 전기차 르노 ‘조에’ 투입 계획..출시는 8월 or 9월(?)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 재개 하루에만 4000대 계약..‘주목’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미래를 향한 전혀 다른 디자인 감각, 테슬라 사이버 트럭
작년 말 경에 테슬라는 마치 피라미드처럼 뾰족하게 각이 선 모습의 사이버 트럭(Cyber Truck) 이라는 이름의 전기 동력 픽업 트럭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조회수 442 2020-08-06
글로벌오토뉴스
억억(億億) 소리나는 수입 전기차, 혈세 보조금 지원 막을 수 없나
올해 전기차 분야 화두는 테슬라다. 전반기에만 7000여대를 팔아 전기차 구매 지원금 40%를 가져갔다. 주력인 모델 3는 연말까지 2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조회수 1,211 2020-08-03
오토헤럴드
뉴 카니발의 디자인이 쏘렌토와 닮은 이유
4세대 카니발이 공개되어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국내 MPV 시장의 독보적인 강자인 카니발. 이젠 글자 그대로 독보적, 아니 혼자 남은 MPV로서 시장을
조회수 1,522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여성을 진화 시킨 자동차들
*1826년 영국 헨리 제임스의 18인승 증기버스 옷은 인간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변신시킨다. 특히 여성은 옷의 유행에 민감하다. 그래서 여성을 위한 옷의 패션이
조회수 279 2020-07-3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 기능 믿지 말고 자신만을 믿으세요.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미래 이동수단에 대한 최고의 화두를 찾으라면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및 이를 융합한 공유경
조회수 728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디지털 감성의 아우디 e-tron 전기차의 디자인
아우디가 국내에 내놓은 완전한 전기자동차 e-tron은 미래의 자동차, 특히 전기 동력 자동차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그 세부적 디자인을 통해 어쩌면
조회수 654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자동차 초고속  충전기술 및 전망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비중이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전기차 시장 분석 전망에서 가장 큰 요인중의 하나는 충전인프라의 활용성인 것으로 간주하고
조회수 415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와 수소의 시대,  내연기관을 포기할 것인가?
바야흐로 전기와 수소의 시대이다. 이미 자동차는 전기와 수소로 움직인다. 국내 약 5만대에 불과한 전기와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우리나라
조회수 656 2020-07-24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패트병 하나면 흉기로 돌변하는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
완전 자율주행을 목표로 달려가는 자동차에 첨단 장치가 속속 사용되면서 부작용도 따라 늘고 있다. 일정한 속도에 맞춰서 혹은 정해진 속도 이상을 내지 못하도록 하
조회수 927 2020-07-22
오토헤럴드
중고차 책임보험제도 개선, 허위 성능 점검 강화ㆍ보험료 인하
국토교통부가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매매·성능상태점검·보험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 개선대책
조회수 494 2020-07-2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