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코로나19 위기에 적자가 겹쳐도 파업하겠다는 자동차 노조

오토헤럴드 조회 수1,084 등록일 2020.10.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유럽을 비롯한 미국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조짐과 이로 인한 폐쇄 조치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지난 3월와 같은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 대한 공포감에 휩싸이고 있다. 다만 이런 위기 상황속에서도 국내 완성차 업계의 노조는 예년과 같은 파업 수순을 밟고 있어 관련 산업의 차질이 예상된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 노조는 최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접수하고 파업 수순에 돌입했다. 노조는 다음달 3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위행위 찬반 투표를 예정하고 중노위는 늦어도 다음달 4일까지 조정 중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조합원 투표에 따라 찬성에 50% 비율이 넘고 중노위에서 10일간의 의견 조율을 거쳐 조정 중지 결정이 내려진다면 기아차 노조는 쟁의권을 확보하며 합법적으로 파업권을 확보하게 된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 22일, 9차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뚜렷한 진척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인력 감축을 우려해 전기 및 수소차 모듈 등을 사내에 만들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한 본급 12만원 인상, 영업이익 30% 성과급 배분, 정년 65세 연장, 통상임금 확대 등을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3분기 실적에 세타2 엔진 관련 1조원 대 품질 비용이 반영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사측은 실무 협상이 더 필요해 보인다는 입장을 밝히며 교섭은 결렬됐다.

한국지엠 역시 지난 22일, 사측과 19차 임단협 교섭을 마친 후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갖고 잔업과 특근 거부를 하며 사실상 부분파업을 진행하고 있어 노사 갈등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노조 측은 부평 2공장에서 생산되는 트랙스와 말리부 등이 단종되면 공장이 폐쇄되거나 인력 구조조정을 우려된다며 신차 물량 배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사측은 노조의 쟁위 행위 결정에 따라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앞서 임금에 대한 추가 계획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한 것도 제시한 만큼 빠른 시일 내 협상 타결을 촉구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 19일, 부산공장 재가동 이후 여전히 협상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6차례 실무협상까지 완료됐지만 의견 조율 없이 다음달 노조 집행부 선거까지 요원한 분위기가 진행되고 있다. 이들의 관건은 지금까지 강건한 입장을 밝혀오던 현 집행부 이후 이어질 신 집행부 선출에 달렸다.

관련 업계는 올해 글로벌 코로나19 상황에서 해외 업체의 경우 대규모 인력 감축과 구조조정 등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파업 수순을 밟으며 노사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국내 상황을 우려했다. 특히 유럽과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2차 팬데믹이 우려되는 심점에서 노사갈등으로 인한 생산 차질이 빚어진다면 더욱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1.01
    파업하면 반드시 짜르고 명단 공개해서 다른곳에 취직도 못하게 해야함 벌레같은것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시시콜콜] 전기차 대중화의 원조 닛산 리프. 왜 몰락했을까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공개했다. 오롯이 전기차에 최적화된 구조를 가진 E-GMP는 1회 충전으로 500km 주행이 가능하고 400V 충전 시
조회수 116 2020-12-03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11개 모델 6500대, 한국지엠 노조 꼴찌의 자세가 아니다.
쌍용차 4개 모델 9270대, 르노삼성차 8개 모델 7207대, 한국지엠 11개 모델 6556대. 11월 국내 마이너 업체별 팔고 있는 모델 수와 성적표다. 이
조회수 162 2020-12-02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편의점 수소 충전하는 일본, 일취월장 토요타 신형 미라이
전세계 수소 전기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현대차와 토요타 진영에 전운이 감돈다. 현대차 넥쏘(Nexo)가 미국과 유럽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자 토요타가 최근 신형
조회수 117 2020-12-02
오토헤럴드
가솔린 엔진으로 디젤차? 자동차 제조사들이 저지른 치명적 실수들
자동차는 생명과 직결된다. 제조사들이 성능에 앞서 안전 그리고 편의성을 높이는데 주력하는 이유다. 안전과 연결된 결함은 또 제조사에 엄청난 부담을 준다. 리콜에
조회수 310 2020-12-02
오토헤럴드
판스프링이 무슨 죄, 메뉴얼 조차 없는 후진국형 화물 적재가 주범
대한민국 교통안전은 예전과 달리 많은 발전을 이루어 선진형으로 탈바꿈하기 시작했다. 물론 아직 OECD 국가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교통사고 등은 순위가 낮은
조회수 748 2020-11-30
오토헤럴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가짜 친환경차 보조금 등 즉각 중단해야
순수 전기차와 함께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 , PHEV)'가 실제로는
조회수 585 2020-11-30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자동차 디자인에서 일본의 영향 (2)
앞의 글에 이어서 종합적으로 본다면, 1990년대에는 우리나라에서 일곱 개의 자동차 메이커가 다양한 차종을 생산하며 경쟁하는 시대였다고 할 수 있다. 글 / 구
조회수 459 2020-11-30
글로벌오토뉴스
판스프링만의 문제가 아니다. 화물차 적재방법부터 선진형으로 바꾸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현재 대한민국의 교통안전은 예전과 달리 많은 발전을 이루어 선진형으로 탈바꿈하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
조회수 316 2020-11-30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자동차 브랜드에는 또 다른 브랜드가 있다.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한 고성능 또는 프리미엄 디비전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AMG, BMW M, 아우디 스포츠, 렉서스
조회수 366 2020-11-26
오토헤럴드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322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