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전동 킥보드, 등굣길 중학생 사망 사고 뻔한 '악법 고쳐라'

오토헤럴드 조회 수3,979 등록일 2020.10.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오는 12월부터다. 전동 킥보드는 개인형 이동 장치, 그러니까 자전거와 다르지 않게 분류되면서 13세 이상이면 누구나 사용(운전)이 가능해진다. 그때까지는 이륜차 운전이 가능한 '원동기장치자전거면허'를 소지해야만 전동 킥보드를 몰 수 있다. 혜택도 엄청나다. 헬멧과 같은 안전 장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차도뿐만 아니라 자전거전용도로 이용도 할 수 있게 된다. 사고가 날 때마다 시비가 있었던 보상 문제도 자동차 보험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반면 전동 킥보드 규제는 최소화된다. 총 중량 30kg 미만, 최고 시속이 25km로 제한되고 동승도 할 수 없게 했다. 누구나,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마음껏 달리게 해 놨으니 지금까지 정부가 해 온 규제 철폐 정책 가운데 가장 모범적 사례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전국에 있는 전동 킥보드가 약 2만대라는 얘기가 있으나 근거나 실제 수치와는 거리가 있다. 중국산 전동 킥보드 수입업자는 자기 회사, 주변 동업자가 그동안 수입한 것들만 그 이상이고 못해도 10만대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동 킥보드 세상이 됐으니 이제 매일 같이 '킥라니 로드킬' 또는 킥라니 때문에 무슨 사고가 났다는 소식을 듣는 일만 남았다. 애먼 자동차 운전자가 가해자로 몰리는 일도 수두룩해질 것이다. 살벌하고 점잖지 못한 얘기지만 면허가 있어야 하고 차도로만 통행이 가능하고 안전 장구를 갖춰야만 하는 지금도 전동 킥보드 사고 뉴스는 매일 나오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통계를 보면,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는 연평균 95%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8명이 죽었고 473명이 다쳤다. 요 몇 달, 전동킥보드 사고와 함께 들린 사망자 얘기만 몇 건이다. 사망자 중에는 전동 킥보드 운전자, 동승자, 심지어 보행로를 걷던 보행자도 있었다.

2022년 20만대로 예상하지만 12월 도로교통법이 완화되면 전통킥보드는 기하급수적으로 늘 가능성이 높다. 수익을 내야 하는 사업자들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주변에 공유 전동 킥보드를 경쟁적으로 배치할 것이 뻔하다. 면허는 물론 안전 장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데 초등학생이라고 전동 킥보드를 조심하고 마다할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안 그래도 조심스러운 스쿨존 주변은 그래서 더 살벌한 곳이 될 것이다. 중학교, 고등학교 주변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법을 만드는 사람들이 '전동 킥보드'를 직접 타봤는지부터가 의심스럽다. 전동 킥보드는 구조적으로 순간적인 방향 제어가 쉽지 않다. 돌발 상황에 대한 인지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도로 주행 경험이 많지 않은 청소년 사고가 많을 것으로 우려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최고 속도를 시속 25km로 낮춰 위험 상황에서 전동 킥보드나 차량과 보행자 등 상대자 대응이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안전한 속도가 절대 아니다. 마라톤 선수보다 빠른 속도고 일상적으로 걷는 보행자까지 부닥쳐도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지는 일이 허다하다.

쇠로 만든 구조물과 시속 25km로 충돌한다면 누구나 크게 다칠 수 있다. 무엇보다 도로나 자전거 도로 주행이 가능해지면 충격 강도가 훨씬 높아지고 그만큼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자동차, 이륜차, 전동 킥보드가 뒤섞여 달리는 도로는 상상만으로도 아찔하다. 너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 뻔한데 고친 법이니 시행을 해야 한다고 밀어붙일 아니다. 전동 킥보드뿐만 아니라 또 다른 개인형 이동 장치가 등장할 수 있는 세상에서 이런 것들만 따로 모아 관리하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더 세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등굣길 중학생, 하굣길 여고생, 장 보러 가던 엄마, 출근길 아빠가 전동 킥보드 관련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는 뉴스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 더불어 도로 곳곳에 폐기물처럼 방치돼 보행자 불편과 안전을 위협하는 전동 킥보드도 어떻게 정비할 방법도 찾아보기 바란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30
    전동 킥보드가 참으로 위험합니다. 안전의식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을 하고 법도 개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전용도로도 없는 현실 인도에도 부담없이 달리시는 x들이 있다는 사실에 참으로 ㅡㅡ;;
    안전보호구는 전혀 착용도 안하고 탄다는 사실... 최소한 헬멧이라도 써야 하지 않을까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스파이샷] 포드 익스피디션 ST
포드 익스피디션 2022년형 프로토 타입이 트레일러를 견인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위장이 훨씬 적은 2022년형 익스피디션 ST 트윈 배기 팁, 22인
조회수 149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드 머스탱
미국 디트로이트 디어본에서 그릴, 도어 및 데크 리드에 마스크 로고와 배지를 달고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2022년형 머스탱 GT 캘리포니아 스페셜 에디션이
조회수 161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CSL
포르쉐의 새로운 911 GT3가 출시됨에 따라 더 가볍고 더 강력하고 더 민첩한 BMW M4 CSL이 시장에 출시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조회수 144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아이오닉 6
현대차가 선보인 프로페시(Prophecy) 컨셉트카가 양산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런 미래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차량이 우리 도로에 나타날 가능성에 대해 세계적
조회수 176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의 미래는 밝을까? 신형 엠블럼 단 르노 메간 E테크 직접보니..핸들 뒤 삼지창의 정체는? 완충 시 주행거리는?
#모터그래프 #르노 #메간E테크 르노가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르노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메간 E테크가 그 주인공인데요. 르노
조회수 171 2021-09-17
Motorgraph
300억 투자한 볼보의 신형 XC60!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자동차/리뷰/오토뉴스)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신형 XC60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XC60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조회수 274 2021-09-16
모터피디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237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210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639 2021-09-16
오토헤럴드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190 2021-09-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