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유럽은 지금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판매 줄고 있는데 전기차는 신기록 달성

오토헤럴드 조회 수684 등록일 2021.11.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달 유럽 신차 판매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 심화로 전년 대비 30% 감소한 79만652대를 기록했다. 유럽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만큼 심각한 것으로 판단하고 공급망 위기에 대한 해결책 찾기에 고군분투 중이다. 

30일 자동차 분석 업체 자토 다이내믹스에 따르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유럽 26개 국가 신차 판매 총량은 985만대로 전년 대비 2.6%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다만 9월의 7% 상승과 비교하면 격차는 다시 좁혀졌다. 무엇보다 결정적 영향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에 따른 공급망 위기로 이러한 현상은 유럽 시장 전반의 판매 주도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폭스바겐그룹의 경우 월간 등록 순위에서 선두권 밖으로 밀려나고 스텔란티스는 독일 주요 제조사를 앞지르는 판매를 달성했다. 

지난달 폭스바겐은 아일랜드를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서 두 자릿수 판매 감소와 함께 42% 줄어든 실적을 나타냈다. 반도체 부족의 가장 심각한 영향은 소형차와 중형차에서 나타났다. 

자토 다이내믹스 글로벌 분석가 펠리페 무뇨스는 "자동차 제조사는 베스트셀러 부문에서 우선순위를 정해야 했으며 이는 사용할 수 있는 소수의 반도체가 SUV와 EV 생산에 사용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SUV 점유율은 2020년 10월 40.7%에서 지난달 46.8%로 월간 신기록을 달성했다. 전통적 세그먼트와 달리 제조사들이 새로운 순수전기 SUV를 출시하며 계속해서 탄력을 받고 있다. 이 부문은 폭스바겐그룹, 스텔란티스, 현대차기아가 주도하고 있으며 최근 신차 출시로 인해 후자만이 23% 상승의 눈에 띄는 강세를 보였다. 6위인 토요타도 판매량이 3% 증가했다. 

지난달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판매는 총 18만1300대로 점유율이 22.9%를 차지해 월간 신기록을 세웠다. 특히 전기차가 상승세를 이어가는 동안 디젤차 점유율은 19%대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무뇨스 분석가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26개 국가 11개 완성차 업체가 2040년까지 내연기관차를 더 이상 생산하지 않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업계에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으며 따라서 전기차의 전환은 향후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위기 속 모델별 판매 순위 변화는 더욱 뚜렷했다. 푸조 2008은 2013년 출시 후 처음으로 베스트셀링 1위를 기록하고 스텔란티스는 5개 모델이 10위권 안에 포함됐다. 이 밖에 르노그룹은 2개 모델, 폭스바겐그룹, 포드그룹, 현대차가 각각 1개 모델을 올렸다. 

현대차 투싼은 신차 출시로 전년 대비 59% 판매 상승을 기록했다. 이어 폭스바겐 T-크로스는 10%, BMW X3 74%, 기아 스포티지와 씨드는 각각 23%, 26% 판매를 늘렸다. 이 밖에 테슬라 모델 3의 경우 236%, 포르쉐 마칸 38%, 폭스바겐 아테온 103%, 렉서스 UX 28% 등이 두각을 나타냈다. 이 밖에 지난달 유럽 순수전기차 베스트셀링에는 르노 조에, 폭스바겐 ID.3, 다치아 스프링 순을 나타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EV 트렌드] 하반기 출시될
BMW의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 7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올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BMW는 해당 모델의 순수전기차 버전 'i7'
조회수 73 2022.01.17.
오토헤럴드
애플 디지털키 올 여름 현대차 · 제네시스 일부 차종으로 확대 전망
애플 아이폰과 워치를 차량 도어 핸들에 가져가면 잠금 해제 기능 등이 작동하는 애플의 디지털키 서비스가 올 여름 현대차와 제네시스 일부 모델에 적용될 전망이다.
조회수 66 2022.01.17.
오토헤럴드
2023까지 순수전기차 13종 출시하는 BMW
2023년까지 13종의 신규 전기차 출시를 통해 2030년 전체 판매량의 절반을 순수전기차로 채우겠다는 전략을 밝힌 BMW가 향후 전기차 배터리 자체 생산 가능
조회수 84 2022.01.17.
오토헤럴드
대선 후보 자동차 공약 제안(1)...한국과 일본만 있는
대통령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포퓰리즘 공약이 쏟아지고 있다. 이 중에는 입증이 덜 된 설익은 정책이 많고 실현 가능성이 떨어지는 것도 있다. 분야별
조회수 166 2022.01.17.
오토헤럴드
유럽 연합, CO2 배출량 규제 더 강화한다.
유럽연합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대한 목표가 더욱 강화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EU 집행위원회가 2021년 7월에 이에 대한 제안서를 제출한 후, EU 의회가 2
조회수 105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2
차세대 BMW 2 시리즈 쿠페가 2021년 3월과 7월에 이어 도로 주행테스트 중 다시 카메라에 포착됐다. 기존의 비율과 뒷바퀴 굴림방식의 전통적인 BMW가 될
조회수 111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유럽에서는 2030년부터 전기차만 판매한다.
르노가 2030년까지 유럽에서 전기차만 판매하는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르노 브랜드뿐만 아니라 알피느, 다치아 등 그룹 내 다른 브랜드에도 적용된다. 르노의
조회수 75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5
BMW는 2020년 6월 M5의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한 후 얼마 전 차세대 M5 세단 개발을 시작했으며 그 첫 번째 프로토 타입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1
조회수 79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개시
기아는 이달 출시 예정인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이하 신형 니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18일(화)부터 사전계
조회수 748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인정받은 경쟁력,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4X4 시승기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칸 2022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외부에서는 오프로더의 이미지 강화, 인테리어는 커넥티비티 인포콘의 채용, 엔진 성능 증강 등이 포인트
조회수 122 2022.01.1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